오사카. 관람차, 오사카 역으로 - 11·20 취미の旅行

2016년 딩가 딩가 가을여행 포스트 지금까지 써둔 것.

첫날 - 11월 15일 / 서울 김포 - 일본 오사카
여행을 준비하면서 가을
무계획이 계획 - 11·15
공항에서 처음 한 일. 와이파이 도시락 수령 - 11·15
짐을 챙기고 공항을 둘러보다 - 11·15
뻔한 출발과 도착 - 11·15
오사카 공항에 그랜 다이버가!! - 11·15
공항 특급 라피트 와 라피트 맨 - 11·15
무사히 숙소에 도착 - 11·15
변함없지만 변한 곳이 많은 동네 덴덴 타운 - 11·15
좁지만 시끌벅적 센니치마에(千日前) - 11·15
도톤보리를 지나 신사이바시 그리고 - 11·15


둘째 날 - 11월 16일 / 나라 교토
아침 일찍, 나라(奈良) - 11·16
나라(奈良) 가을 아침 사슴공원 - 11·16
나라 도다이지(東大寺) - 11·16
도다이지 니가츠도(二月堂), 산가츠도(三月堂) - 11·16
가스가 타이샤(春日大社)와 가을길 - 11·16
나라 - 교토역 덴류지(天龍寺) 죽림 길 - 11·16
덴류지(天龍寺)와 아라시야마(嵐山) - 11·16
아라시야마(嵐山) 골목을 넘어 교토(京都) - 11·16
기요미즈데라(清水寺) 가을밤 - 11·16

셋째 날 - 11월 17일 / 신라가 타 고베 롯코산
철인을 보러 가자, 신 나가타(新長田) - 11·17
고베(神戸)에서 데굴데굴 - 11·17
롯코산(六甲山)에서 에헤헤? - 11·17
롯코산(六甲山) 고베(神戸) 야경 - 11·17

넷째 날 - 11월 18일 / 교토
교토 금각사(金閣寺) - 11·18
교토 은각사(銀閣寺) - 11·18
교토 철학의 길을 생각 없이 걷기 - 11·18
교토 기온(祇園)의 가을밤 - 11·18
교토 고다이지(高台寺) 가을밤 - 11·18

다섯째 날 - 11월 19일 / 오사카
오사카 덴덴 타운 야마토 우동 - 11·19
오사카 이곳저곳 에헤헤 - 11·19

여섯째 날 - 11월 20일 / 오사카
오사카 비와 함께 산타마리아 - 11·20

세계 이런저런 수족관을 다녀봤지만 나름 지역별로 차이가 있습니다.
이곳은 유명한 곳으로 많은 분들이 다녀왔기 때문에 제가 따로 포스트 하지 않겠습니다.
사실 찍다보면 귀찮아요. 관람이 어렵거든요. 주말이라 사람도 많아 그냥 널널하게 관람하고 나왔습니다.


은근히 연말, 주말 분위기 느낄 수 있게 야외공연도 있어서 바라보는 재미가 좋았습니다.

보통 때와 달리, 사람이 붐비는 시간대에는 제법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재미있지요.


카이유간 관람을 마친 후에 바로 돌아가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저는 이런 쇼핑, 오리지널 제품군 아이템을 돌아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더불어 연말 분위기 풍기면서 이렇게 펭귄 등도 올라 와 있어서 재미있게 볼 수 있었습니다.


크리스마스가 휴일이 아닌 일본이지만 이벤트로서 다양성을 가진 나라이다 보니 당연히 이렇게 여기저기에서 분위기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런 모습은 나라마다 좀 다르겠지만 확실히 우리나라와 일본은 이런 분위기에 있어 비슷한 느낌을 보여줍니다.


전에는 큰 이벤트 장소마다 오리지널 갸사폰등이 있었는데 그것 때문에 수만엔 들여서 돌아다녔던 추억도 떠올리게 됩니다.

뭐 일본에는 전국 가샤폰 일주를 하는 분들도 있다고 하니 나름 독자적인 취미 생태계를 자랑하지요.


이번에는 날씨가 좀 거시기 해서 탈까 말까 했지만, 그래도 여기까지 와서, 그리고 프리 패스가 되는 오사카 주유패스를 가지고 있어서 이쪽으로 이동을 해봅니다.

탑승 대기시간이 눈에 들어옵니다.

일반 곤돌라는 대기시간 0분이고 그 유명한 투명, 시스루 곤돌라는 대기시간이 30분입니다.


과거에 탑승했을 때는 밤이었기 때문에 지금과는 분위기가 다릅니다.

그래도 세계 최대급 텐포잔 관람차는 나름 탑승해볼 가치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날씨만 좋으면 금상첨화겠지요.


여전히 날씨는 꼬물꼬물해서 그렇게 기대할 것은 없어 보이지만 밤에 본 것과는 또 다른 매력이 느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대기줄에는 영어와 한글도 표기되어 있어서 금방 알아볼 수 있습니다.

날이 좋은 때라면 확실히 시스루, 투명 곤돌라가 훨씬 경쟁력이 있지만 이날은 그렇게 따질 것이 없기 때문에 그냥 여유 잡고 일반 곤돌라로 가지요.


차근차근 올라가는 과정을 보면, 언제나 느끼지만 관람차는 올라갈 때가 흥분됩니다.

평상시에는 볼 수 없는 정경을 바라볼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중요하지요.

게다가 밀폐된 독립공간이라는 것도 은근히 로맨스…… 판타지가 발생하는 곳인 만큼 세계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면서 만나본 관람차들의 매력은 이래저래 개성적인 것이 아닐까 합니다.


전에와서 밤시간에 탔을 때는 이 부분이 굉장히 반짝거려서 좀 다른 기분이 들게 했는데 낮에 탑승을 해보니 확실히 분위기가 다릅니다.

이런 구조물을 바라보는 것도 은근히 재미있는데 가끔 생각해보면 바쁜 세상사 가운데 차근차근 변해가는 주변 상황이 새삼 묘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곳을 낮에 들리시는 분들이 많은데 - 다른 곳 일정과 맞물리기 때문에 - 사실 운치를 따지면 이곳은 밤이 더 좋습니다.

다른 요소로 작용을 하겠지만 나이트 크루즈, 수족관, 그리고 야간 관람차는 상당히 반짝거려서 매력적인 분위기를 만들어주거든요.

그렇게 일정에 쫓기는 구성이 아니시라면 밤일 정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평일이면 더 좋겠지요.


올라가 보면 확실히 기존에 보는 것과 다른 정경이 보입니다.

드론 촬영기법이 널리 알려지면서 과거에 있었던 크레인이나 케이블 촬영과 달리 다양한 공중 뷰가 가능해졌는데 관람차 뷰도 그런 개성에 있어서 좋은 느낌을 전해주지요.

관광지 기분 업효과도 있어서 은근히 이런 관람차 둥가 둥가 일정이라는 것은 재미있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색감 넘치는 주변 정경은 아니라고 해도, 항구를 함께 포함하고 있어서 그런지 낮에 보는 재미도 쏠쏠한 것 같습니다.

구름이 많이 깔려있는 것도 어떻게 보면 운치가 있지요.


역시 이런 날씨에 아쉬운 점은 이렇게 먼 지역을 바라볼 수 없다는 점인데 오늘 밤 일정에 가볼 그 주변이 저렇게 잘 안보입니다.

더 날이 나빠지면 좀 그렇고 그런 상황이 될 것 같은데 확실히 주변 상황이 예뻐지기를 바라봅니다.


그래도 이번에는 주우우우움 되는 망원렌즈도 하나 들고 갔으니 이렇게 먼 곳도 찍어봅니다.

이번 10여 일 되는 여행 일정 가운데 먼 곳을 바라볼 일이 좀 있을 것 같아서 장만한 녀석인데 이래저래 사용할 날씨 상황이 반반이다 보니 예쁘게 써먹을 일이 적어서 아쉬운데 그래도 이렇게 전에는 신경 써보지 못한 부분을 바라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이 카이유칸도 낮에 내려다보니 확실히 다른 느낌이 옵니다.

계절감이 다른 것도 있어 그런지 좀 색다른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아까 입장할 때는 어떤 것인지 몰랐는데 이렇게 위에서 보면 무슨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인지 잘 알게 됩니다.

수족관 분위기를 더한 크리스마스트리 모양 일루미네이션인 것 같습니다.


이렇게 보면 또 다른 감상을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360도 촬영이나 드론으로 촬영하는 개인도 조금씩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여러 광경을 바라볼 수 있는 시대가 되어가고 있지만 은근히 관람차라는 것 안에서 바라보는 세상이라는 것은 또 다른 매력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제가 내려올 때가 되니 입장할 때는 불이 들어오지 않았던 곳에 드디어 예쁜 빛이 반짝이고 있더군요.

여행에 있어 사진이 남는다고 하지요.

이날 오후는 그런 매력을 만끽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다만, 날은 더 어두워졌고, 구름도 크게 지나기 때문에 좀 색감이 다르게 나옵니다.

아까도 그러했지만 늦은 시간이 되니 더 묘한 색감이 나오네요.


보통 봄이나 여름 시즌이면 아직도 반짝반짝할 시간이지만 삭막하게 빠르게 어두워지면서 등불에 예쁜 색들이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반짝이는 타이밍을 몰라서 좀 기다리면서 찍었는데 은근히 잡기 어려웠습니다.


오전에 왔을 때는 준비 중이던 그곳도 이렇게 불이 들어오고 있었지요.

아직은 주변이 그렇게 어둡지 않아서 예쁜 반짝임을 담을 수는 없었지만 분위기는 알 수 있도록 찍어두었습니다.


높이 110m가 넘어가는 대관람차라는 것을 이렇게 올려보면 또 느낌이 다르게 옵니다.

여행이라는 것은 언제나 아쉬움을 뒤로한다는데 아까 타면서 볼 때와는 다른 감상이 생기는 것 같지요.

이 지역은 한번 와서 반나절 이상을 돌아볼 가치가 있는 곳은 틀림이 없습니다.

오사카 중심지에서 살짝 벗어나 있기 때문에 모르는 분들은 그냥 지나칠 수도 있겠지만 타이밍만 잘 맞으면 예쁜 느낌 받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입구에 있던 기린을 이렇게 뒤에서 보면 또 다른 느낌이 생깁니다.

이 매력적인 동네를 떠난다는 느낌이 들지요.


이쪽으로 올 때는 미처 못 봤는데 돌아가는 길에는 이렇게 반짝거리는 것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늦은 시간대이기 때문에 그런 것도 있지만 연말 느낌이 새롭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자, 다시 미나미 중심가로 돌아왔습니다.

이것은 유명한 다카시마야 백화점에 걸린 안내 포스터입니다.

만화 캐릭터로 그려진 전통의 백화점 할인 안내문이라는 것은 은근히 일본스러운 매력이라고 하겠지요.


다시 이쪽으로 돌아와 주변을 돌아보니 확실히 어두워졌습니다.

이 사진은 조금 보정을 해서 밝게 보이지만,


보정하지 않고 보면 이렇게 나옵니다.

물론 이렇게까지 어두운 것은 아니라고 해도, 저녁때, 그림자가 짙게 깔린 우중충한 밤이 다가오고 있지요.

그렇게 노려보고 싶었던 예쁜 노을의 오사카 밤은 포기해야겠다는 것을 확인하게 됩니다.

아쉽지만 어쩔 수 없지요.


이 골목은 계속 돌아다니면서 이런저런 것을 보는데, 내일이면 오사카를 떠냐 야 하기 때문에 은근히 다시 돌아보게 됩니다.

개인적으로 오사카에 있을 때 가장 오래 거닐었던 지역이기도 하기 때문에 은근히 친숙하거든요.

속칭 오사카역이 있는 북쪽과 달리 이곳 남쪽(미나미) 지역은 확실히 개성적인 느낌이 달라서 놀기에 좋아요.


난카이 난바 역을 중심으로 주변이 유명한 번화가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많은 이들의 왕래가 있습니다.

또한 많은 청춘들의 역사가 이루어지는 곳이기도 하지요.


이 라피트 안내용 전광판은 은근히 늦은 밤에도 매력적인 느낌을 보여줍니다.

시계에 나온 대로 오후 4시 반이지만 이미 많이 어두워진 상태라서 바로 목표한 그곳으로 이동을 합니다.


그 유명한, 크고 혼잡하기로 유명한 '오사카 역'입니다.

이곳에 오면 의외로 볼 것도 많지만 이리저리 돌아보다가 정신 못 차리게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출구도 좀 많아서 나가시는 방향을 잘못 잡으면 엉뚱한 곳으로 나오게 되지요. 사실 저는 일부러 지도 안 보고 막 아무 곳이나 느낌 보고 나가서 주변을 돌아보고 하는데 그러다 소소한 재미를 발견하는 즐거움이 있는 곳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곳은 전에 왔을 때 발견한 포인트인데 날씨, 노을 시간대가 잘 맞으면 예쁜 그림을 보여주는 곳이기도 합니다.


만족할만한 날씨 상황은 아니라고 해도 은근히 도시의 매력을 잘 보여주는 그림이 나오는 곳이라 에헤헤 합니다.

조금 사람이 많이 이동하는 길목이라 포인트를 잡아 찍기 어려운 면도 있지만 날씨만 도와주면 좋은 느낌이 만들어지기 때문에 오사카 역에 갈 때 은근히 들러보는 곳입니다.


참고로 그 포인트를 구글맵에서 표시를 하면 이 발바닥 마크가 있는 곳입니다.


우선 사우스게이트(남쪽 문)으로 나와 한번 옆으로 빠지면 다시 올라가는 건널목이 있는데 그쪽 다리에서 주변을 돌아보면 도심 건물과 오사카역을 잘 돌아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우메다 역이나 한규 우메다를 통해 헵파이브 쪽으로 가시는 분들은 그냥 일반 도로를 이용하시기 때문에 이쪽으로 돌아서 지나가는 경우가 드문데, 날씨가 좋을 때는 한번 들러볼 재미가 있는 곳 중 하나라고 생각을 합니다.

여기에 천정 사이 공간으로 보이는 햇살이나 구름 같은 것이 예쁘게 찍힐 때가 있는데, 이날은 그냥 전체적인 분위기만 보는 것으로 만족을 했습니다.

비구름이 많이 개이기는 했지만 도시 대부분에 낮게 깔린 구름 때문에 예쁜 야경을 기대하기란 어려웠거든요.


이 주변은 정말 꾸준히 변화, 발전하고 있지요.

계속해서 모르던 빌딩, 모습이 생기는 곳이기도 해서 은근히 오랜만에 들러보면 놀라게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1990년대와 2000년대만 해도 활기가 달랐지요. 여기에 2012년 전후가 되어 다시 급격한 활기를 얻으며 변화를 했는데 그 변화를 그대로 알아볼 수 있는 장소라고 하겠습니다.


참고로 이 주변 모습도 이후에 많이 변화될 것이 확실합니다.

꾸준히 거대한 건축물들이 들어서고 있고 공사가 가장 활발하게 진행되는 곳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90년대와 2000년대를 생각해봐도 2010년도에 들어선 오사카, 그리고 도쿄 역 주변은 정말 많이 변했거든요.

대도심답게 10여 년 단위로 큰 바뀜을 보여주는데 이곳에서 도시 틈 사이로 볼 매력적인 뷰도 언젠가는 사라질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근래에 이런저런 공사 붐을 여러 나라 돌아다니면서 보는데 고층 빌딩, 고성장의 상징처럼 보이는 이런 모습을 많이 접하는데 묘한 감상도 말하게 됩니다. 도시 세상의 한 기준을 보여주지만 한국과 일본, 미국, 아시아 여러 지역들을 돌아다니면서 보는 수십 년간의 변화를 보면 그것이 점점 닮아가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외국에 와있다는 느낌이 들면서도 묘하게 동네에 마실 나온 기분도 들 때가 있습니다.


그래도, 일본, 오사카라는 점을 화악 느끼게 해주는 곳이 바로 이런 것이겠지요.

스트리트 게닌, 아직 앳돼 보이는 두 여성이 길거리 만담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보통 준 아마추어들이 많이 하는 모습이기도 한데 주변 공사장에서 하고 있었기 때문에 아무래도 좀 고난스러운 모습이 보입니다.


잠깐 마주하고 보면서 이런저런 만담을 들어봤는데 전형적인 2인용 스타일로 일본 스탠드 코미디 스타일의 한 축을 잘 보여준다고 하겠습니다. 중간에 호흡이 좀 딸리는 것과 발음이 좀 아슬아슬해서 (넓은 곳이다 보니) 조금 위치가 나쁘면 잘 들리지 않는 것이 아쉽지요.

그래도 이렇게 야외에 나와서 사람들과 마주하면서 라이브를 할 수 있다는 것은 프로 지향이라는 이야기겠지요.

제법 팬도 있는 것 같으니 앞으로 잘 되기를 바라게 됩니다.


5시를 살짝 넘긴 시간인데, 본래 이날 해가 지는 시간을 예보로 알고 있었는데 도저히 그 모습을 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에 주변을 돌아보면서 과거 추억을 꺼내봅니다.

일반적으로 북쪽 출구 쪽으로 가서 바로 그곳, 공중정원이 있는 우메다 스카이 빌딩 쪽으로 가는 것이 일반적이겠지만 저는 이 주변 돌아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도 일본을 대표하는 굴지의 번화가 중 하나이거든요.

좀 돌아가는 것이지만 날씨 탓도 있어서 그냥 널널하게 주변을 돌아보게 됩니다.,

찍는 분들은 아시지만, 사실 이런 날씨에는 이렇게 밤 하늘색이 묘하게 예쁘게 잡혀요.

전체적으로 화이트밸런스 조정을 하는 경우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빗 구름 너머에 있는 햇살 기운이 살짝 남아있어서 묘하게 예쁘게 사진 이미지로 담기거든요.

비만 내리지 않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마음이 통했는지 예쁜 저녁을 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습도는 높아서 좀 눅눅한 기분은 들지만 돌아보면 재미있는 곳입니다.


힐튼 플라자 웨스트가 있는 곳은 고급 상점가가 모여있고 주변 정경과 잘 어울리는 인테리어가 있어서 제법 느낌이 있는 곳입니다.

과거에 이 주변도 데굴거렸는데 도쿄의 오모테산도 지역과 비슷한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하겠지요.


예, 오사카 루이뷔통 매점이 있습니다.

뭐, 그렇다는 것이지요.

이 주변 길은 제법 예쁘게 정리되어 있고, 주말 저녁 도심 분위기로서 좋은 구성을 보여줍니다.


오사카 미나미 지역과는 다른, 도시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이 주변을 돌아보면서 나이트 비전을 나름 꿈꾸어보지만 시간이 지나니 확실히 예쁜 색깔로 비추어지는 하늘은 갈수록 묘해집니다.

결국 중간에 한번 가볍게 빗방울이 지나가셔서 훌쩍이었지요.


그래도 매력적인 모습을 다시 만나보기 기대하면서 오사카 야경을 책임지고 있는 우메다 공중정원으로 이동을 합니다.




덧글

  • 랜드와렌더 2018/03/06 16:32 #

    1994년갔을때와는비교가안되네~~~~``잘보고갑니다,,,,,
  • 만보 2018/03/06 16:42 #

    확실히 대도시이면서 이렇게 변화가 확실하게 느껴지는 지역도 드물다고 하겠지요.
  • 랜드와렌더 2018/03/06 17:00 #

    까나득한옛날일이되어버렸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