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게아(Pangaea : παγγαία) 와 대륙이동설(Continental drift theory) 취미の딩가잡담


[판게아 : Pangaea : παγγαία]와 [대륙이동설 : Continental drift theory]

인류 문명의 다양한 기원설과 동반되어 인류가 어떤 흐름으로 대륙에 전파되었는가를 이야기할 때 꼭 나오는 것으로 인류, 현대 인종의 근원을 아프리카로 보고 있을 때 그 중심에 있는 것이 이 판게아 지도이다.

물론 이것은 아직까지는 가설이고 화산을 비롯하여 지반대의 이동이 이렇게까지 거대한 흐름을 완성할 수 있었던 근본적인 원인이나 구체적인 증거를 확실하게 제시하지는 못하고 있다. 국가, 지역별 조사가 통합되어 이루어지기 어려운 것도 있고 발달된 인류 문명이 대륙을 깎아먹으면서 성장을 했기 때문에 그만큼 확실한 자료를 만들기 어려워진 것도 있다.

그러나 높은 확률로 이것이 사실일 가능성이 있고 이후 이것을 기반으로 수많은 추측, 예상, 그리고 판타지가 만들어졌다.

신화에 대한 수많은 기원설을 비롯하여 다들 비슷한 인류문화를 가질 수 있게 되었던 원인을 여기에 두고 있다.

결국 언젠가 인류는 동일종으로서 인종이나 국가의 제약이 없이 하나로서 통일될 것이라는 논리도 나오기도 한다.


만보 주 

가장 큰 증거로 거론되는 해안가의 연결성인데 해안과 해저지형까지 전부 관측하기에는 이론이 앞서있었기 때문에 실증 확인 작업은 아직도 진행 중이다. 더불어 기원전 1~2만 년 전에 대한 체계적인 확인이나 기술, 증거들을 찾아보기 어려웠기 때문에 이 부분은 앞으로 확증되기까지 수백 년이 더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가장 좋은 것은 우주에서 지구를 관측하여 수천 년에 걸친 자료와 비교, 대조하는 것이지만 그래 봤자 그냥 학설에 불과한 부분을 가지고 그렇게까지 천문학적인 돈을 들여서 진행하는 곳은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인류는 과거보다 내일을 내다보면서 진행하는 종자이다 보니 과거는 그런가 보다 하는 참고로만 삼을 뿐이라고 하겠다.

가끔 지구의 생명이 아닌 외계인류가 이주해온 설부터 다양한 판타지의 설정에도 등장하는 이 이야기는 인간이라는 종자 자체가 이 지구에 있어서 굉장히 이질적인 존재라는 것을 말하는 증거이기도 하다는 농담도 있다.


덧글

  • 함월 2017/04/17 17:54 #

    대륙의 이동과 인류의 역사는 거의 관련이 없습니다.
    기본적으로 수천만년을 깔고 나가는 워낙 느린 과정이라 인류의 조상이 나타난 수십만, 기껏해야 수백만년 정도로는 대륙의 배치가 별로 변하지 않지요.
    대륙의 직접적인 이동이 아니라 지구의 온도 변화로 인한 해수면의 높낮이 변화가 인류의 이동에 더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초고대 문명과 관련된 황당한 이야기들이 이쪽 떡밥을 많이 쓰는데 재미있죠.
  • 만보 2017/04/18 13:36 #

    말씀대로 거의 관련이 없다는 현실적인 해석을 잘 알고 있습니다.

    인류 기원설에서 시작된 기준으로 볼 때 그 근원에 대한 해석이 불확실하다는 점에서 인류의 시작, 생성기를 수만년 전인지 수십만인지 수백만인지 억년인지 구분하기 어렵다는 것이 여러가지 드라마의 소재가 되어갈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SF적 사고론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한번은 인류 그 자체가 수억년 전에 등장을 했다가 한번, 또는 여러번 멸망을 하고 다시 지금 인류가 살아가고 있다는 구성도 거론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이야기를 써두게 되는 것 같습니다. 결과적으로 보면 초고대문명, 기원 이전의 시대를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꼭 나오게 되는 단골 소재라는 것으로서 재미있게 보게됩니다.
    순수한 역사적, 과학적 논리에 입각한 대륙이동과 현 인류의 분포역사를 돌아보면 당연히 우스개소리에 가까운 것이지만 여전히 인류기원과 지구의 신비, 우주의 생성, 등 등 여러가지를 생각해보면 꿈꾸어보고 싶은 부분이 많은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 포스21 2017/04/17 18:43 #

    대륙이동은 지자기의 흔적으로 왠만큼 지지 받고 있는 걸로 압니다. 요즘은 판구조론 이라고 하는듯 하네요. 베게너의 대륙이동설은 그 대륙이동의 에너지를 설명 못해서 묻혔다가 다시 한번 부활한 견해인데...
    문제는 인류는 고작 600만년전 쯤에 출연한 오스트랄로 피테쿠스 계열인데... 그정도면 이미 현재와 별차이 없는 지형과 대륙이 만들어져 있었을 겁니다. 인류의 문명 이전의 이야기라면 아마 수만년 사이에 닺쳤던 빙하기 쪽이 좀더 영향이 컷을 거 같네요
  • 만보 2017/04/18 13:40 #

    말씀하신 그대로 현존 인류의 이동, 인류 기원설등은 여러가지 방법과 함께 연구되고 논문이 발표되고 있지만 결과를 놓고 보았을 때 어느정도 판타지적 요소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함월 님도 말씀하셨듯, 현존 인류의 이동, 분포는 대부분 해수면 변화로 인해 구조적 분포가 갈리는 것으로 보는데 남아메리카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크게 분류되는 인류전파역사를 생각해보면 또 다른 재미, 흥미점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아프리카 인류 기원 문명 이전에 신화적 접근, 이해관계에 대한 가능성들을 보면 이 판게아 논리의 중심이 되는 아프리카는 대단히 풍요로운 지대였을 것이라는 추측을 근거로 현재 시대의 아프ㄹ리카와는 또 다른 이해관계를 바라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개인적인 취미심으로 바라보면 인류 기원에 대한 해석이 어느정도 재미있게 보이는 것과 함께, 과연 우주와 지구의 생성을 기준으로 인류라는 종의 기원은 어떤 형태로 시작되었는가를 생각해보면 여전히 많은 관심거리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