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택배회사를 동시에 경험해보다 취미のHardware

요사이 같은 시대에 설마 택배를 받아보지 않았겠습니까만,

이번에 여행을 가기 전에 이런저런 준비할 것이 있어서 몇 개 주문을 했는데 어쩌다 보니 국내에서 유명한 택배회사 4군데를 다 경험해보게 되었습니다.


보통 인터넷 주문을 한두 번 사용을 해보면 업체가 같은 경우도 있고, 다른 경우도 있지만 이번에는 조금 재미있게도 4게 제품이 전부 다른 택배회사로 배달되어 도착했습니다.


주문은 모두 수요일 밤중에 했습니다. 일도 좀 있어서 늦은 시간까지 일을 하고 여행에 필요한 물품을 좀 갖추어야겠다는 생각에 새벽 2~3시 사이에 처리했습니다.

취미용으로 사용하는 카메라용 배터리, CF 메모리, 앞서 이야기한 음파칫솔, 그리고 장시간 걸어 다닐 것을 생각해서 실리콘 젤 인솔을 주문했습니다. 이 중에서 제일 큰 것은 음파칫솔이고 다른 3개는 상당히 작은 물건이어서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을 했지만 주문하고 주문 배송서를 확인해보니 세상에, 전부 다 다른 회사인 것입니다.

CJ, 한진, 로젠, 현대라는 4대 택배사였습니다. 5개째를 주문했더라면 우체국 택배까지 포함되었을 수도 있었겠지만요.(^^)


생각을 해보니 거의 같은 시간대에 주문을 했으니 이 택배사들의 전달 능력을 체크해볼 수도 있겠더라고요.

물론 제품 주문을 한 회사에 따라서 차이도 발생할 수 있겠지만 비교해보기에 좋은 상황이었습니다.

참고로 모든 제품 주문에는 '물품 도착하면 전화 주세요 주문을 했습니다.



목요일 오후, 즉 주문 후에 하루 만에 도착을 한 곳은 2군데로 다음과 같습니다.

1. 현대 - 시간만 따지면 24시간도 지나지 않아서 도착했다는 것을 보면서 놀랐습니다. 단, 소문만 듣던, 물건을 던지고 가더군요.


2. 로젠 - 현대가 온 후 약 2시간 정도 지나서 도착했습니다. 물품이 도착하면 전화 달라고 했는데 전화를 주더군요. 직접 받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하루가 지나서 도착한 곳이 2군데였습니다.

3. CJ - 작은 물건이라는 것도 있어서 그런지 그냥 놓고 갈 수 있겠지만 전화를 줘서 바로 받아보았습니다.


4. 한진 - 만나보기 힘들지 않을까 했는데 도착을 했습니다. 어느새 놓고 가서 좀 놀랐지만 배송은 잘 되었습니다.


순수하게 주문한 시간을 기준으로 따져보면 24시간이 걸리지 않아서 도착한 두 회사에는 놀랐습니다.

근래 주문 항목에 보면 배송시간 평균 0.7일이라고 표기되어 있는 것을 봐도 그것을 실감하지는 못했는데 정말 24시간도 되지 않아서 물건이 도착한 것을 보면 대단하다고 하겠습니다.

다른 2개 품목도 역시 안정적으로 표시된 평균 1.3일이라는 표기에 걸맞은 배송시간을 보여주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작은 물건이라는 것 때문에 오전대에 배송되지는 않았고 오후 늦은 시간에 도착을 했지만 어쩌다가 이렇게 배달되는 제품들을 받아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색다른 경험을 했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덧글

  • 은이 2017/04/17 16:22 #

    여기저기 이사다녀보면.. 그냥 해당 지역 배달의 문제 ..
    제일 슬픈건 항상 물량이 너무 많아 맨날 밤 늦게 오시는 분 보면서.. '왜 사람을 안늘리는건가???' 란 생각만 들더군요 ㅠㅠ..
  • 만보 2017/04/18 13:29 #

    예, 시간에 쫒기는 형태때문에 언제나 많은 분들이 수고하신다고 생각을 합니다.
    여행 준비도 하는 김에 쉬고 있었기 때문에 기사분들이 오면 우유나, 물 한잔이라도 드릴까 해서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에 나름 그분들의 표정같은 것을 보고 지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대부분 낮에 뵈어서 새삼 세상 돌아가는 모습을 다르게 느끼게 됩니다.
  • 무명병사 2017/04/17 16:55 #

    사실 진짜 문제는 담당하시는 분이더군요.
    일하는 스타일, 그 날의 컨디션...;;
  • 만보 2017/04/18 13:30 #

    사실, 그 부분은 언제나 어디에서나 적용되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제가 사는 집 지역 우체국 직원 분과, 현대택배 하시는 분과는 안면도 있고 가끔 이야기도 나누기 때문에 은근히 이런 저런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시간이 지나 사람이 바뀌거나 배달시간에 문제가 생겨도 은근히 물건보다 사람 걱정을 해보게 됩니다.
  • KillinS 2017/04/17 17:32 #

    요즘 택배회사에 따른 차이는 없다고 봐야됩니다.
    배송 날짜는 발주처에서 보내는 날짜랑 관계가 있지 대부분 익일배송이고
    배송 서비스(?)는 택배 기사랑 관계가 있죠.
  • 만보 2017/04/18 13:32 #

    택배 시스템을 관리하는 회사 브랜드는 이제 거의 정착되어 있는 상황이니 말씀대로 회상 브랜드에 따른 차이를 가르는 것은 아닐 것이라는 생각도 합니다.
    직원, 택배원의 관리차원이라는 부분과 사고발생시 대처하는 상황에 따라서 회사 브랜드에 따른 가치를 찾아보게 되겠지요.
    저는 아직까지 운이 좋아서 그런지 택배회사와 문제가 난 적이 없기 때문에 그러려니 하고 있지만 가끔 던지고 가는 것을 실제로 보게되면 좀 그렇다는 생각을 해보기도 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