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 커뮤니케이션 : 가면 속의 수수께끼 - 너무 참신한 세계 취미のComic

디스 커뮤니케이션 : 가면 속의 수수께끼

일본 / ディスコミュニケーション

판타지

우에시바 리이치(植芝理一) 저

COMIC MAGAZINE

1992년 2월호 ~ 2000년 11월호

월간 애프터 눈(月刊アフタヌーン) 연재

일반판 전 13권 + 학원편 1권 + 정령편 3권

출판사 코단샤(講談社)


스토리-감동 30 : 18

스토리-웃음 20 : 14

스토리-특색 10 : 10

작화-캐릭터 20 : 16

연출 10 : 8

Extra 10 : 7

73 Point = 

이 작품을 처음 접했을 때는 한참 월간 애프터 눈에서 연재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그림 초기 분위기는 아동틱하지만 이상하리만치 그로데스크한 부분에 대한 조화가 적절하게 어울려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하는 스토리 라인에 기묘한 작풍이 어우러져서 완성된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초기 전개만 잘 지켜나갔다면 만점을 주어도 될 만한 스토리 라인이었지만 후반부에 들어서 산만해진 스토리는 아마도 인기에 편승해서 장기화를 노린 다양한 캐릭터들 등장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러한 점만을 제외한다면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작품이지만 전반적으로 귀여움이 남아 있는 캐릭터만 보고, 읽기 쉬운 책이라고 생각하고 접근하면 끝까지 읽기 힘드실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 점을 빼면 좋습니다. 나중에 우리나라에서 <가면속의 수수께끼>라는 제목으로 번역되어 나오는 것을 보고 “와 이렇게 마니아 성향이 짙은 작품도 출간되는구나~” 하고 감탄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 1996


작가가 이 작품을 완성해 나간 것은 아무래도 데뷔작품이었기 때문에 조금 미숙한 부분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와세다대학 문학부에 재학중 만화연구회에 소속되어 이 때부터 만화를 그리기 시작한 작가는 이 작품을 시작으로 자신만이 그리고 표현할 수 있는 만화관을 완성해 나갔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작품이 데뷔작으로 이후 다양한 작품관을 발표하면서 작가만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발산하게 되었는데 아무리 보아도 이 작품이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다양한 자기 세계를 잘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 2007


실제 이 작품은 저에게 있어서 많은 기준을 알려준 작품입니다. 그 고전적이면서도 표현할 수 있는 형식에 따른 판타지라는 점에서 재미있는 느낌을 알려주었으니까요. 그만큼 보고 즐길 수 있는 행복이라는 것은 굉장히 객관적이면서도 주관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지요. 스토리적인 부분에서는 조금 아쉬움이 남는다고 하겠는데 실제 이런 주제, 판타지 오컬트를 가지고 나갈 경우 특별한 세계형성에 따른 치밀한 계산보다는 그냥 인상적이면서 강한 느낌을 가진 보이는 것에 치중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별히 큰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서 보고 즐길 수 있는 매력이라는 것이지요.

아마도 저는 조금 생각을 덜 하고 만드는 경우가 있지만 즉흥적이면서도 표현할 수 있는 매력이라는 것을 어떤 형태로건 재능이라고 나누어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을 보면 이 작품은 상당히 작가가 가지고 있는 재능에 집중되어있는 작품이겠지요.

다만 스토리 전개와 구성, 그리고 이후에 알려진 작품세계를 가지고 보면 상당히 미묘한 감상을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그런 점이 또 이런 작품에서는 좋게 느껴진다고 하겠지요. 비록 완벽한 세계의 정의를 보여준 것은 아니지만 이런 형태로 존재하는 작품이 있다는 것은 또 즐거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작화나 구성, 감상점수로는 높은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제 만보베스트에는 꼽기 어렵다는 점이 또 다른 감상을 알려주기도 하지만요. - 2009


이 책은 제가 보고 싶어서 구입을 했습니다. 


덧글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2/08/27 18:29 #

    만보님 글을 보면 좋은게 생각이 년도마다 다른걸 보여주시는거 같아수 좋은거 같아요

    물론 그렇지 않은글도 있지만요 여튼 잘 봤습니다
  • 만보 2012/08/28 13:04 #

    좋게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오랜시간 추억하다보면 조금씩 감상점이나 시야가 달라지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이전에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감상을 만나기도 하지요.
    그런 점이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 잠본이 2012/08/27 19:07 #

    오컬트와 덕스런 취미와 연애 이야기와 학창시절의 왁자지껄함이 버무려진 기이한 만화였죠.
    차기작인 '꿈의 사도'가 에피소드별 구성이 너무 비대해져서 이 작품만큼의 매력을 살리지 못하고 중단된게 아쉬울 정도였음...
  • 만보 2012/08/28 13:05 #

    그 특징강한 기이함이 즐거웠던 작품이었던 것 같습니다.
    워낙 어려운 설정이어서 완결을 내기가 쉽지 않은 작품이었다고 생각을 하지만 나름 그 설정을 조금 더 잘 살렸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느끼게 됩니다.
    그 개성적인 설정과 느낌이 앞으로 이 작가가 가지고 나갈 대표성이 되어버리는 것은 조금 위험한 것 같지만요.
  • 로크네스 2012/08/27 19:13 #

    우에시바 리이치는 굉장하죠. 그 집요할 정도의 배경/소품처리도 그렇고...
  • 만보 2012/08/28 13:06 #

    덕분에 보는 맛이 다르고 표현하는 과정에 대한 기발함에 감탄했던 작품이었던 것 같습니다.
  • 幻夢夜 2012/08/28 07:09 #

    정발 단행본을 구하려고 해도 택도 없었죠...
  • 만보 2012/08/28 13:07 #

    앗, 그랬군요. 나름 국내에서는 은근하게 좋은 책자들이 일찍 없어져서 아쉽게 되는 것 같습니다.
    나름 느낌이 좋은 책들은 꾸준하게 유지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생기지요.
  • 2015/04/28 18:1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4/30 00:5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