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Mad Catz에서 나온 MLG Pro Circuit Controller 취미のHardware

이게 조금 이상한 부분이기는 한데 게임용 패드 하나에 부여된 가치관에 대한 생각을 달리 해보게 됩니다.

20세기 때만 해도 게임기 컨트롤러, 조이패드, 그리고 아케이드 스틱에 대한 이런저런 이해와 접근이 있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선배 중에 조금 심취한 분이 계셔서 자작스틱이나 프로사양 제품에 대한 접근하는 것을 보면서 이런저런 취미적인 이해를 가졌던 적이 있지만 설마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겠는가? 하는 생각을 했었더랍니다. 보통 게임기 하나 구입해서 동봉포함되는 조이패드 1개와 격투게임이나 특수 게임 목적용으로 구입을 하게되는 아날로그 스틱 1개 정도면 큰일없이 지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조금 게임에 열중을 해보신 분들이라면 알 수 있듯이 애정을 가지고 사용하다보면 틀림없이 어딘가가 삐끗하게되는 경우가 있지요.

그럴 때 생각하는 것이 새로운 패드를 하나 더 구입하는것, 아니면 그 삐끗한 부품 하나만 교체하는 방법 등에 대한 고찰입니다.

아케이드 부품산업이 발달한 일본같은 곳에서는 이런저런 스틱 부품 한 두개 구입해서 재조립하면 되는 일이지만 패드 같은 것은 아무래도 어렵지요.

그런 생각을 했었기 때문에 1999년 전후에는 패드나 보턴 부분이 분할, 조립가능한 형태를 만나볼 수 있으면 기대를 가지고 있었지만 그런 것을 만나려면 가격대비 고생을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었지요.


조금 몇일 전에 미국쪽으로 갔다오는 팀에서 들어온 이야기 중 하나, 선물으로 뭐좀 사와라~ 하고 부탁하는 경우에 이상한 물건이 포착되었다고 합니다.

그게 바로 이 'Mad Catz'에서 나온 MLG Pro Circuit Controller입니다.

제품 구조론을 보면 오옷? 그래 이런 것을 원했어!! 라고 말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예, 이런 스타일입니다. 디지털 패드와 아날로그 패드 부분을 분할, 재조립할 수 있는 스타일입니다. 나름 규격에만 충실하게 조정을 하게되면 감이 다른 패드나 나빠진 감촉을 바꿀 수 있는 가능성이 잠재되어 있지요. 현재 PS3용과 XBOX360용 2개가 나와있다고 합니다. 저도 친구가 말하는 것을 듣고 나도 하나 부탁~!! 이라고 말을 하려고 했는데 가격이 조금 쎕니다.

가격이 150달러입니다!!!! 

옹? 보통 이런 게임기들이 2~300달러 대인데 이 게임 패드가 150달러?!?!?! 라는 생각을 하게됩니다.

예, 제품 구성과 아이디어는 아주 좋습니다. 그런데 가격이 너무 쎄서 생각을 해보지 않을 수 없는 물건이지요.



사실 이런 제품에 대한 야망이나 꿈은 이전부터 있었지만 실제 나와놓고 보니 그 실현 가격대가 상당히 강하다는 것에 관망세로 돌아서게 됩니다.

게다가 이왕이면 보턴 부품까지도 교환이 되는 만능장비였으면 하는 바람이 생기기도 하지만요.

그래도 이런 제품이 시장에 나왔다는 것을 보면 대만이나 중국계에서 무언가 모르게 싸게 구성된 제품을 내놓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한 50달러 선까지 떨어지면 나름 도전을 해볼지 모르겠지만 이 구성을 가지고 생각을 해보면 세상은 참 빠르게 변화하는 취미계가 아닌가 합니다. 사실 이 두 기종 다 조금 미묘하게 접근되는 시기인 것은 맞습니다. 차세대 게임기로서 주목을 받았지만 이상하게 그 이상으로 접근할 수 있는 게임 가치관이 많이 둔화된 것이 사실이다보니 좀 아쉽기도 합니다.


덧글

  • Collecter GP 2012/07/15 15:13 #

    문제가 마이크로소프트 정품 패드 아니면 다 내구성이라던가..뭐 기타 등등 다 별로라고 하더군요..;;
  • 만보 2012/07/16 11:42 #

    그래도 이 녀석은 나름 유명한 메드캣츠 브랜드라서 조금 기대치를 가져보게 되는데 가격이 너무 쎄서 아직은 보고만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워낙 싸구려 제품들은 기대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요.
  • 세계의적 2012/07/15 16:50 #

    발상은 좋은데 역시 제품 자체의 내구성이나 품질이......
    그냥 소모품 이라고 생각 하고 망가지면 버리고 새로 사는 스타일 이라면 문제 없겠지만, 서드파티제는 품질도 내구성도 정품에 비해 떨어지는 주제에 가격은 비싼 경우가 많아서 말이죠.
    결국 정품 컨트롤러에 없는 추가 기능과의 트레이드 오프죠 뭐.
  • 만보 2012/07/16 11:43 #

    추가 기능도 좋고 가격도 괜찮으면서 행복한 아이템이라는 것을 기대하는 것은 어쩌면 꿈일지도 모르지만 조금 기대하고 싶어집니다.
    뭐 이제는 패드가 망가질 정도로 게임을 많이 하지 않아서 필요성은 많이 줄었지만요.
  • JOSH 2012/07/16 16:23 #

    저런 컨셉으로 좌측의 아날패드-디지패드 의 모듈이 통짜로 위치를 바꿔 끼우는 패드가 있었던거 같은데요...

    이거... 한 45천원 정도
    http://gmkt.kr/gNQN4w
  • 만보 2012/07/16 16:28 #

    예, 같은 회사인 메드캣츠에서 나온 사이보그 시리즈 5 이군요.
    사이보그 시리즈의 최상위급으로 개발된 녀석이 이쪽인데 가격이 너무 거해서 다들 웅~~~~하게되는 것 같습니다.
    이쪽은 가격대비로 볼 때 좋았기 때문에 PC기반 에뮬게임등을 하는 이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