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미미네 국물떡볶이 새우튀김 취미のFood

홍대 미미네 국물떡볶이 새우튀김

한국 / 분식

먹어볼 가치    

홍대에서 편하게 먹어본다는 의미로서 접근을 했던 미미네도 어느새 대단위 체인점 시스템을 갖추어 나가고 있어서 놀랐다고 하겠지요. 친구랑 오랜만에 푸르스름한 저녁시간에 홍대주변을 돌아보았습니다. 이런저런 가게도 돌아보고 그 안에서 새롭게 바뀌어가는 시대의 모습을 알아보게 됩니다. 1988년 전후로 알고 있었던 홍대주변은 대부분 허허벌판이었지만 일본에 갔다오니 락카페 열풍과 함께 완전 번화가로 변신을 했더군요.

그리고 이런저런 시기를 거쳐서 지금은 청춘의 열기를 가장 잘 느껴볼 수 있는 장소가 되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 안에서 만나볼 수 있었던 이런저런 맛집들이 있었지만 이 미미네정도로 극적인 변모를 보여준 곳도 드물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맛이나 음식이 아니라 규모나 외적인 변화라고 하겠지요.


아시는 분들은 아시는 이야기지만 저는 갑각류 알러지가 있어서 새우살은 먹을 수 있어도 새우껍질까지 함께 튀겨진, 특허받은 미미네 새우튀김을 즐기기 어렵습니다. 대부분 시켜두면 같이 간 인간들이 다 먹고 저는 구경, 또는 약이나 주사 맞을 것을 각오하고 먹을 수밖에 없지요. 이날은 오랜만에 바뀐 점포로 가서 사진만 찍어오는 것에 집중을 했기 때문에 맛을 보지는 않았습니다. 같이 먹은 친구가 이전과 다를바 없는 맛이라고 하니 여전히 그 스타일과 풍미는 잘 지켜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위치와 규모가 바뀌었다고 해서 많은 것이 변하는 안된다는 생각도 하지만 소금종류를 통해서 다양한 맛을 시도한 점은 여전히 재미있었던 즐거움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아딸이나 조스, 조폭 떡볶이가 나름 다양성을 꾀하면서 특징적인 재미를 보여주었고, 국대가 분식 체인점의 다양성을 보였다고 할 때 미미네도 그런 형태를 갖추어 나가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었더랍니다.

지금에 와서 보면 특징적인 대중성이라는 것을 얼마나 잘 잡아 나갈 수 있는가? 하는 부분에서 대중이 원하는 즐거움이 있지 않을까 합니다. 국물떡볶이는 여전히 그것만 먹기에는 조금 심심한 스타일이지만 가끔 포장해 가는 친구는 김밥이나 튀김을 말아먹기 좋은 아이템이라고 선호하고 있습니다. 이전과 달리 무척 넓어진 미미네를 보면서 그 분주함 속에서 어떤 미래를 바라볼지는 조금 생각을 해보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덧글

  • 김어흥 2012/07/12 16:32 #

    잘 되가고 있는 미미네를 보면 참 좋긴한데...
    예전 인천의 그 모습이 그리울 때도 있어요. ㅎㅎㅎ
  • 만보 2012/07/12 17:22 #

    저는 인천쪽 모습을 모르지만 그 때다녀본 친구말로는 나름 대중적인 모습으로 잘 운영되었으면 하는 팬심이 있다고합니다.
    저는 맛난 모습으로서 많은 이들에게 접근되었으면 하는 바람이지요.
    저같은 어중이 떠중이도 재미있게 먹을 수 있게 말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