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은 가지고 놀 것인가 수집해서 볼 것인가 취미のToy

이전에 했던 이야기였지만 제가 장난감 관련 즐기는 기준에서 '조이드'가 잘 안보인다는 말을 듣습니다. 이전부터 알고 있던 친구들이 하는 소리입니다. 틀림없이 재미있는 조이드월드이고 그 세계관을 떠나서 갈수록 정밀하게 재현되는 느낌을 보면서 즐거워했던 시대가 있었지요. 방구석을 돌아보면 이런 것도 아직 방안에 남아있습니다.

조이드 한국 아카데미 관련으로 나왔던 카탈로그 중 하나인데 이것이 아마도 1999~2000년 사이에 사용된 애라고 알고 있습니다.

이것은 한국에서 나온 것으로 일본과 대만 친구가 이것을 구해 보내달라고 해서 몇장 구해서 보냈더니 정말 좋아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조이드 마니아에게 있어서는 이런 것도 아이템이 되어 가는 것을 느꼈지요. 덕분에 저도 기념으로 가지고 있던 것이었습니다.

조이드 세계관을 좋아하지만 저는 2012년 현재 이쪽을 모으고 있지 않습니다. 건프라에 밀리터리, 개라지, 피겨, 가샤폰까지 손대고 RC도 몇 개 건드리고 있는 상황에서 여기에까지 손을 댄다면 인간 말종이라는 소리를 들을 것 같다는 것도 있지만 이 쪽이 제 손을 떠난 것은 어떤 큰 계기 때문이었습니다.

제가 이쪽 관련을 모아 놀고 있는 것을 안 친구녀석이 일본에서 촬영해서 보내준 이 사진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덩치가 장난이 아니지요. 친구는 기쁜 마음으로 "만보야 너도 이런 것을 모아서 에헤헤 하겠지, 곧 나온다고 하니 기대해라~" 라는 마음으로 보내준 것이지만 저는 이것을 보는 순간, 아……… 조이드는 이제 졸업해야 겠구나. 하고 결심을 했습니다. 그리고 방구석에 있던 박스와 조이드 장난감 약 40여개는 전부 반출되었습니다.


레고 시리즈들도 나름 아기자기한 재미를 보여줄 때와 달리 그 덩치가 많아지면서 결국 방구석으로 밀리는 상황을 맞이했었고, 건담 프라모델도 HGUC 덴드로비움의 등장으로 인해 고심을 하게 했었는데 조이드 쪽에서 까지 이렇게 인정사정없이 '큰 애'가 나온다고 하면 저에게 떠나라고 권장하는 것이라고 하겠지요.

물론 주변에는 클래식 모델부터 최신 아이템, 소수가 즐기는 마니악한 조이드 제품까지 여전히 손을 대고 있기 때문에 소식을 듣는 것은 가능합니다만 취미라고 해서 이것저것 전부 건드리는 것이 꼭 좋은 일은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됩니다. 특히 조이드 초기는 정말 가지고 노는 것에 중점을 두었는데 어느 정도 시간이 되어가면서 가지고 노는 것이 아니라 그냥 구입을 해서 박스 열어 만져보고 만족하고 다시 넣어두거나 그냥 전시를 하는 것을 끝나는 경우를 보게됩니다. 가지고 놀자는 의미로서 도전하게 되는 것 중 하나가 대부분 장난감 수집의 초기현상이라고 하는데 미니카 들과 함께 스케일모델, 밀리터리 제품, 초합금, 범선, RC, 그리고 갈때까지 가서는 철도모형, 개라지, 자제제작 까지 가서는 취미로서 영유할 수 있는 심적 준비가 되지 않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합니다.


한 친구는 애를 키우면서 마누님 눈치를 보면서 여전히 꾸역꾸역 모으고 있는데 그 친구 왈, "나중에 나이먹어서 다시 구하려면 힘들고 돈도 장난 아니게 깨질 것을 알기에 우선은 모아둔다. 사회생활에서 은퇴하고 애들 다 키워서 내보낸 후에는 이것들 가지고 놀 장소를 찾아서 지방에 넓은 전원주택 만들어 놀면서 살 것이다"라고 말합니다.

그러고보면 정말 주변에서 취미 하나만으로 그것을 위해서 노후시대를 대비하는 인간들이 많아졌습니다. 과연 저는 어떤 노후설계를 하게될지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그때에 가서 다시 조이드에 대한 아쉬움을 표할지도 모르겠지만 우선은 2002~3년 전후로 조이드 수집을 그만 둔 것은 나름 잘한 선택이라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훌쩍.


덧글

  • 셔플동맹 2012/07/12 12:48 #

    처음에 거대한 크기에 매료되서 한두번 산적은 있지만..결국 이쪽취미를 하게되면 자연스럽게 시리즈별로 모으거나 콜렉션의 끝을 보고싶다는 마음이 스믈스믈 올라와서 나중엔 공간문제를 생각안할수가 없더라구요. 이제는 대략 크기로 1/100이상 사이즈되는 제품은 구매를 꺼리게되고. 1/144정도 사이즈의 제품만 구매하게 되네요.

    한때 토미 조이드도 구할수있는것은 전부다 구해서 가지고 있었는데 부피때문에 전부다 방출했네요. 가지고 논다는 관점에서 보면 토미 조이드는 참 잘나온거 같습니다.
  • 만보 2012/07/12 13:35 #

    그러게요. 가지고 논다는 의미에서는 좋은 장난감이었는데 어느정도 선을 넘어서 모으게되는 입장이 되고말았을 때는 헉!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나름 이 제품 사진으로 정보를 얻은 후에 더 구입을 하느냐 마느냐 나름 고심을 했답니다. 한 3일 정도 밤잠설치면서 고민하다가 결국은 다 방출하게 되었는데 이런저런 결심을 하게될 수밖에 없었던 시기라는 것을 생각하면서 여전히 수집, 장르별 취미영역에는 '공간'문제라는 것이 꼭 걸린다는 것을 알게되었던 것 같습니다.
  • 에코노미 2012/07/12 14:12 #

    아무리 좋아도 한번에 손댈 수 있는 물건은 정해져있고, 좋은 것은 계속 나오니(...)
    결국 옛것들은 죄다 떠나보낼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 만보 2012/07/12 14:19 #

    고전적인 취미인들에게 있어서 정말 피할 수 없는 운명론, 뫼비우스의 띠와 같은 무한취미의 지옥(또는 천국)이 아닐까 합니다.

    덕분에 한 친구는 열심히 일을 합니다. 돈벌어서 그 취미를 유지하기 위해서지요.
    나름 취미때문에 사회생활에 공헌할 수 있다는 좋은 사례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 잠본이 2012/07/12 18:55 #

    결혼뿐만 아니라 육아까지 하면서 그걸 유지하시다니...엄청난 친구분이신 듯.
    취미에 발을 담근 사람은 이래저래 고민할 수 밖에 없는 문제같습니다. 완구보다 자리는 덜 차지하지만 책도 비슷한 문제가...T.T
  • 만보 2012/07/12 19:21 #

    대단하지요. 그렇기 때문에 저같은 어중이 떠중이는 감히 접근도 못해 볼만큼 엄청난 취미인들이 세상에는 조용히 살아가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런데 이런 친구가 주변에 한둘이 아니라는 것을 보면 참.......행복한 취미세계인 것 같습니다.

    완구는 "나이먹어서도 가지고 노냐" 라는 비아냥을 만나고
    만화책은 "아직까지도 그런 것을 보면서 재미있냐"라는 말을 듣습니다.

    결국 나이먹어 사회에서 은퇴하는 인생에서는 그런 것을 추억하는 것도 바보라는 말을 하게되는 것 같습니다.
    진짜로 그런 나이가 되어서 실제로 그런 경험치를 가지고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이 될지 저도 기대하면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