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터 - 추악한 욕망은 복수를 부른다 취미のVideo

패스터

미국 / Faster

MOVIE

모험 액션

감상매체 BD

2010년


즐거움 50 : 27

보는 것 30 : 16

듣는 것 10 : 5

Extra 10 : 5

53 point = 

뻔하디 뻔한 드웨인 존슨 식 액션 범죄 드라마인데 결과적으로 보면 조금 멋을 덜부린 작품이라는 생각도 해보게됩니다. 다만 이런 작품에서 몇 번 이상 반복되는 주제, 소재가 나오면 그 안에서 굉장히 미묘한 가능성을 보여줍니다. 그것을 암시 해 둔 이후에 드라마를 만들어 연결하기 위한 형태로서 써먹으려고 하는 것이지요.

다만 TV드라마와 달리 1~2시가 안에 결말이 나버리는 인생드라마, 영화에서는 아무래도 너무 강조를 하면 뻔하게 들리지요.

조금은 아쉬웠던 부분들이 많았지만 그래도 보는 맛이 괜찮았다고 하겠습니다. 복수극이라는 형태는 아무래도 보는 이들에게 그 주인공의 감정에 몰입하게 만드는 면이 있지만 그 안에서 보여주는 드라마는 언제나 인간들의 추악한 욕망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재미있지요. 다만 언제나 총이 나와서 해결을 하는 기준을 만들어 보여주는 것을 보면 미국식 액션이라는 것은 총이라는 것이 없는 형태로는 어려운 것일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우리나라 드라마에서는 복수를 위해서 주먹이 등장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쪽 애들은 꼭 총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