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하자드 디렉터즈 컷 - 역사는 이렇게 다크하게 시작되었다 취미のGame

바이오 하자드 디렉터즈 컷

일본 バイオハザードDirector's Cut

캡콤(カプコン제작

플레이 스테이션(Play station) 게임

1997년 9월 25일 발매

3D 서바이벌 호러 액션

재미  + ?

그 유명한 이 작품본래 첫 탄성을 울린 것은 1996년 3월 22일로 이 버전은 이후 1년이 지나서 디렉터즈 컷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온 +버전입니다표지 밑에 있듯이 듀얼쇼크 패드에 대응하는 버전이라는 문구가 새롭습니다.

뭐 당연하게 이 게임도 이야기 하는 것을 까먹고 있었습니다저에게 있어서 시뮬레이션 장르에 빠지게 해준 <심시티>, RPG장르를 시작하게 만든 <파이널 판타지4>와 함께 엄청난 재미를 알려준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이 녀석 때문에 정말 엄청나게 많은 시간을 보냈으니까요. (나름 완전 공략같은 것 해보고 싶었던 애이기도 했습니다)

처음 등장했던 녀석이 듀얼쇼크를 지원하지 않아서 안타까웠지만 나중에 이 녀석으로 다시 나와서 또 구입한 기억이 생생합니다다만 먼저 구입했던 녀석은 허술하게 보관해서 어디론가 없어져 버린 아픔도 있습니다.

어쨌든 서바이벌 호러 액션 대부격으로(물론 얼론 인 더 다크가 있지만가정용 게임기 시장에 캡콤이 격투 게임 장르 말고 다른 것도 만든다~라는 것을 확실히 보여준,그러면서 기존 2D영역에서만 머물러 있다고 생각되었던 그들이 3D CG를 실용적으로 멋지게 등장시킨 작품이다 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D의 식탁>으로 이이노가 정평을 얻었듯이 이 작품은 캠콤의 인지도를 전혀 다른새로운 경지로 이끌 작품이지 않았는가 하고 생각합니다. - 1999

 

바이오 하자드 시리즈는 발표 후 큰 인기와 분위기를 타면서 PC게임에서 보여줄 수 있는 것과는 다른 영역으로서 가정용 게임기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보여주었다고 말을 하겠습니다본래 캡콤 4개발부에 있었던 미카미 신지(三上真司)가 신인교육용으로서 화면을 가득하게 메운 페러미터 화면 때문에 게임 자체에 몰입하는 것이 방해되기 때문에 그런 점들을 적극 배제한 공포감을 테마로 한 어드벤처 게임 개발이 시발이었다고 합니다실질적으로 PC시장에서 등장한 <얼론 인 더 다크 : Alone in the dark>를 그 시발로 보고 있는 이 작품 영역은 사실 PC부분에서 많은 이야기를 낳았던 장르이기도 합니다더불어 보며 PC 비디오 카드 경쟁에 어떤 불을 붙여준 작품이기도 하지요부두와 다이아몬드매트록스, ATI제품들이 게임용 비디오 카드의 성향을 막 시작하고 있을 때 이 게임의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얼마나 잘 살려주는가 하는 점에서 많은 화제를 불렀었습니다특히 어둠에서 일어나는 다크~한 감각과 색 표현에서는 여러 가지 론이 일어나면서 PC게임에 대한 적극적인 장래성을 따로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미카미도 이런 부분에서 자극을 받아 가정용 게임기 부분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부분을 보여주었다고 하겠습니다. <D의 식탁>에서 보여준 선진적인 게임 구조론과 더불어 미스터리 서바이벌 작품이라는 점은 확실히 여러 가지 면에서 영향을 받아 복합적인 작품으로서 완성이 되었다고 생각을 하게 됩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이 독자적인 영역으로 완성될 수 있었던 것은 역시 드라마적인 구조와 위기감을 바탕으로 한 좀비액션이었다는 점이라고 하겠지요.

오직 공포만을 테마로 한 초기 개발 버전은 단순하게 3년정도 정체된 상황에서 머물러 있었는데 호러RPG였던 <스위트 홈 スウィートホーム>제작진이 합류하게 되면서 전혀 다른 양상을 띄우게 되었다고 합니다특히 공포스러웠던 문을 열고 닫는 연출 등은 이 스위트 홈에서 가져온 것으로서 많은 게임 유저들에게 가슴 떨리게 만들었던 장면이라고 하겠습니다.

묘한 우연이라고 한다면 당시 기획초기에는 PC게임들처럼 3D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리얼타임 렌더링 처리를 배경으로 하는 액션으로 만들려고 했지만 출시플랫폼이 결정되어 있던 플레이스테이션의 하드웨어 성능이 그것을 받쳐주지 못하기 때문에 할 수 없이 그림 이미지를 연결해서 표현하는 방법을 선택하게 됩니다그런데 이 방법이 의외롭게도 더욱 진~~한 공포감을 연출해 주었기 때문에 이후 이 기법에 대한 연구가 새롭게 구성되었다고 하겠습니다. - 반면 너무 가혹한 배경디자인 설정 작업 때문에 작업자들이 집단으로 탈출하는 사건 등이 벌어지면서 이런저런 화제를 낳기도 했지요 -

물론 PC게임 영역에서도 그 장르적인 원조그리고 이 작품이 아니었더라면 바이오 하자드는 나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거론되었던 프랑스의 명작 게임 얼론 인 더 다크는 상요 PC환경에 따라서 (더불어 사용하는 모니터와 설정에 따라서공포감이 다른 부분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재미가 좀 묘했다는 말을 합니다가정적인 분위기가 중심이었던 ~다크에 비해서 바이오 하자드는 확실하게 공포와 서바이벌그리고 좀비와 싸워가면서 허거거걱 하게 만들어주는 인간 공포 심리연출은 확실히 바이오 하자드 시리즈를 인기 장수 작품으로 만드는데 부족함이 없었다고 하겠습니다.

당시 이 작품이 나왔을 때만 해도 큰 주목도가 없었다가 순식간에 100만장 판매를 기록하고 이후 이 게임 하나 때문에 플레이스테이션을 구입하는 인간작은 화면으로는 너무 무서워서 큰 화면으로 보겠다고 프로젝션 TV를 구입하는 인간들까지 늘어날 정도였기 때문에 사회적인 영향력이 무시무시했었다고 하겠습니다.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