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K는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인가? 취미のHardware

이미 널리~~ 알려진 그대로 아이리버가 스토리K를 세상에 내놓으면서 오오오오오오오~ 하는 반응을 만들어 냈습니다.

이미 주변에 7녀석이나 구입을 했기 때문에 달리 말을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사실 99,000원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할 수 있지만 미국 아마존 킨들 파이어가 가지고 나왔던 199달러짜리에 비교하면 임펙트가 약한 것은 사실입니다. 기존 제품들과 비교를 해본다고 하면 확실히 우수한 혈통이라고 말을 하기에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가격적으로 부담이 적은 하드웨어라는 것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폭발적인 지지세를 만들어 냈다고 하겠습니다. 물론 이전부터 'e북'과 'e북 리더기'에 대해서는 간절한 바람을 가지고 있는 취미인이지만 어느 형태로 대중세를 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킨들 파이어는 그런 기세를 확실하게 보여주었습니다. 180만 기기의 시장으로 순식간에 330만대 시장으로 바꾸어 놓았고 좋건 나쁘건 전자책 시장을 확실하게 강요하고 있으니까요. 스마트 폰 시장을 통해서 형성되는 과정은 아무래도 현실에서 접근할 수 있는 시대적인 효과적인 수행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능력을 인정할 수 있지만 그것이 큰 주류로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줄 수 있는가 아닌가는 언제나 계기가 필요하다고 하겠지요.



이 순서는 사실 바뀔만 하면서도 바뀌지 않고 있는 부분들을 보여줍니다. 때문에 우선은 주목을 안할 수 없지요.

주변에 쫙 퍼진 전달력을 알기에 밥 한끼와 함께 모델 촬영을 위해서 들고오게 했습니다. 잘 빠진 애라는 것은 이미 여기저기에서 말을 하고 있으니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6인치 800*600해상도를 가진 제품이라는 것은 확실히 재미있지요. 그러면서도 가격은 10만원을 끊어서 내려갔으니 더욱 집중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많은 사람들에게 접근할 수 있는 쉬운 면들은 좋게 마무리된 모양이 이번에 나온 '스토리K'모델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널리 알려진 제품 사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단순하면서도 확실한 매력을 가진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지요. 기능성을 본다면 이런 것 이상으로 확실히 어필하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무게감도 적당하고 상당히 좋은 형태로 재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굉장히 가볍고 얇으면서 기능적인 면에서 좋은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다만 시기가 좀 미묘하지요. 한 시대 전에 나왔더라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시장에 큰 바람을 일으켰을 것이라고 봅니다.


물론 업체로서도 희생을 강요당할 부분이 있었을지 모르지만 2011년말에 등장해서 2012년초를 딩가딩가하게 빛내는 것보다 2011년 초에 나왔더라면 하는 바람이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지요. 즐길 수 있는 분위기와 전파될 수 있는 분위기는 확실히 여러가지 화제성을 가지고 있지만 그것을 가지고 판단해 볼 수 있는 가능성이라는 것은 확실히 미묘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시장을 선점하고자 하는 여러 업체들의 전략속에서 선택하기 어려웠다는 것도 사실이고 다른 업체들도 꾸준히 경쟁적인 아이템을 내놓은 상황이었으니 단번에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나름 고급스럽게 투톤 디자인을 가지고 나온 것들은 제법 재미있었습니다. 손에 들고 이리저리 굴려보아도 실제로 제품 자체가 가지고 있는 영역이 상당히 미묘한 것도 사실입니다. 오직 전자책만을 위해서 나온 포맷이라는 것이 조금 걸리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그런 면들을 보면 조금 아쉬운 부분도 있습니다. 8그레이스케일 이라는 점이지요. 경쟁적인 부분까지는 아니라고 해도 10~20만원대 사이에서 판매되는 애들이 16 그레이 스케일로 조금 더 좋은 부분을 가지고 있는 것과 비교해보면 확실히 아쉬운 점입니다. 더불어 보면 화면 전환 딜레이도 여전히 멍멍합니다. 아니, 오히려 조금 더 반응이 느리게도 보입니다.





구입하자 마자 바로 최신 업데이트 시키고 실행을 시켜본 화면 넘기기인데 역시 이런 부분은 앞으로 대중형 전자책 리더기들이 개선해 나가야 할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물론 킨들 애들도 이런 현상을 보여주는 것이 맞고 대부분의 고급기종과 보급기종에서 차별없이 보이는 현상이라고 해도 그런 대기과정에서 조금 더 빠르고 부드러운 전환을 요구하게 되는 것은 맞다고 봅니다. 오직 전용 리더기인데 말입니다.

다만 사람 일이라는 것 이상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것이 전자기기 시장입니다. 그 안에서 많은 희생과 도전을 통해서 새로운 것을 개척해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여전히 한국이 수동적이라는 점은 사실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적정한 타이밍에 시장을 쓸어버릴 수 있는 매력적인 아이템을 내놓기 위한, 속된 말로 간을 보기위한 형태라면 아쉬울 것 같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앞에서도 이야기를 했지만 디자인이나 성능을 떠나서 가격적인 완성도로서 상당히 구매욕구가 당겨오는 제품이 맞습니다.

아이리버의 이야기K는 말입니다.

당장은 여타 제품들이 가지고 있는 지위를 바로 무너트릴 수 있는 무게감이 있는 제품은 아닐지 몰라도 우선은 99,000원짜리 전자책 전용리더기가 상당히 재미있는 이야기 거리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손쉽게 접근해 볼 수 있다는 점은 누구에게나 좋은 전략이지요. 때문에 사람들에게 전략적으로 이저런 연말 인사, 더불어 친인척 조카들의 졸업과 입학 선물로 좋은 매력을 가진 아이템이니까요.

최소한 최신 스마트폰보다는 훨씬 싸고 학습적인 면에서 사회적인 부분과 더불어 생색을 낼 수 있는 부분이 더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녀석은 상당히 귀중한 전략 아이템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시장호응이 좋은 것을 알고 바로 차세대 제품을 너무 빠르게 더 좋게 내놓는다면 한국적인 시장 특성상 욕을 먹을 수 있겠지요.

때문에 이 이야기K가 조금 더 높은 완성도를 가지고 있었더라면 ………… 하는 바람이 생깁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제품들이 가지고 있는 시장군이 상당히 강한 매력을 가지고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실제 시장논리를 놓고 본다면 보고 즐길 수 있는 전자책 아이템이 적습니다. 학습용이나 취미적인 용도만 보더라고 굉장히 부족하지요. 아마존이나 애플같은 이들은 나름대로의 전략을 가지고 신간에 대한 전략적인 추구를 보여주고 있지만 한국은 아직까지도 어정쩡한 상태로 시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미래시장에서 (약 50년 전후를 놓고 볼 때) 종이책의 품격과 전자책의 시장성을 따지는 날이 옵니다.

그때를 위해서 지금부터 준비해야 할 여러가지 기준에서 본다면 한국 브랜드 제품이 빨리 독자적인 매력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글로벌 아시아 시장은 이미 여타 시장 크기를 넘볼 수 있을 정도로 크게 성장을 했고 이만한 가격대 제품을 조립, 완성품으로 내놓을 수 있는 아이리버와 출판계 + 유통시장(총판과 서점을 포함해서)은 다른 궁리를 할 때가 아니라 빨리 빨리 전환될 수 있는 가치를 만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시장에 개입되어가는 세력화 작업은 많은 이들에게 지금과 미래를 꿈꾸게 해줍니다.

아직은 신경을 쓰지 않을 부분이라고 해도 변화는 천천히 움직이고 있고 (표면적으로) 내면에서는 아주 빠르게 구성되어가고 있습니다. 전략적인 정보망을 가진 이들에게 새로움이라는 것 이상으로 가격이 가지는 매력은 또 큰 것입니다. 다만 싸구려가 되어서는 안되겠지요.

전자책이 아니라 만화들도 아주 깔끔하게 잘 보입니다. 덕분에 괜찮은 형태로 변화를 줄 수 있는 분들이라면 주저없이 선택을 해볼 수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다만 화면 구성이 복잡한 만화를 보는 것은 좀 거시기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덧글

  • 이네스 2012/02/02 14:06 #

    진짜 딱 1년만 빨리 나왔어도.... 하는 말이 절로나오는 물건입니다.
  • 만보 2012/02/02 14:42 #

    말씀대로 구입을 한 7녀석들과 이야기를 해보아도 딱 1년, 2011년 초에만 나왔더라도 대박 아이템이었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꼭 하게 되는 아이였지요.
  • 피버 2012/02/04 23:23 #

    화면 넘기기가 저런 거였군요. 참고되는 영상 감사합니다.
  • 만보 2012/02/06 13:36 #

    참고가 되었다기에 다행입니다.
    의외로 이 부분을 모르고 계시고 접하다가 이거 고장이야~~ 하시는 분들을 본 적이 있었더랍니다.
    전자잉크 패널 과 회로를 어떤 형태로 사용하는가에 따라 이 넘기기가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런 점들은 사람마다 조금씩 접근하는 방법이 다른 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