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이빨 블루 소네트 - 한 시대를 풍미한 수상한 작품 취미のComic

붉은 이빨 블루 소네트

일본 牙 ブルー・ソネット

SF 드라마

시바타 마사히로(柴田昌弘

COMIC MAGAZINE

1981년 11월호 ~ 1986년 18호 까지

월간 하나토유메(とゆめ)에서 연재

일반판 전 19권 절판

완전판 전 7

미디어 팩토리(メディアファクトリー)판 전 11

출판사 하쿠센샤(白泉社)

 

스토리-감동 30 : 18

스토리-웃음 20 : 7

스토리-특색 10 : 9

작화-캐릭터 20 : 17

연출 10 : 8

Extra 10 : 7

66 Point = 

이 시리즈 중 유일하게 살아남아있는 책이 몇권 안되는 녀석입니다. 1982년에 출간된 책으로 한국에서는 <공포>라는 제목으로 해적판이 발행된 적이 있습니다그것 때문에 알게 된 작품으로 나중에 이 원작가를 찾고 그 책을 찾아보려고 무척 고생을 했었습니다이 작가가 만들어낸 세계관은 확실히 기본 사상과 초능력에 대한 해석이 히지리 유키가 그린 초인 로크와 비슷하면서도 조금 더 드라마틱한 부분 어두운 면을 부각시키고 있습니다이후에 그려진 <그라달마>에서도 작가가 가진 역량을 멋지게 발휘해서 이야기를 풀어나갔지만 초능력이라는 것이 과연 인류에게 있어서 필요한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스토리는 전반적으로 좀 거칠다는 생각을 하지만 매력적인 작품이라는 것은 부정하기 힘듭니다다만 전반적으로 어두운 분위기가 좀 많이 그렇습니다사실 저는 이 작품이 소년지에 연재되는 만화인줄 알고 그쪽만 찾아다녔더랍니다두 소녀가 스토리 주인공으로서 이야기를 맞추어 나가는 모습도 좀 어지러운 설정이었습니다작화가 뛰어난 시바다이지만 장기 연재작품이다 보니 살짝 그림이 변해갑니다물론 그렇게 큰 차이가 느껴지지만 않지만 적당히 좋은 모습을 보여줍니다여러가지 의미로 저에게 즐거운 재미를 느끼게 해주는 작품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 1996

 

참고로 이 작품은 상당히 다변화된 구조를 갖추고 있습니다본래 시리즈 제목은 붉은 이빨 인데 이것도 사실은 초기부터 가지고 있던 시리즈명칭이 아니라 단편들이 모아져서 이런 형태로 구성되어 나가게 되었다고 하겠습니다사실 제가 이 시리즈를 찾아먹는데 헤맨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처음에는 스토리 진행이나 구성이 상당히 하드보일드 해서 원작은 소년만화일 것이라고 착각을 해서 찾아다녔고 다음 이 붉은 이빨 시리즈는 본래 슈에이샤(集英社판별책 마가렛(別冊マーガレット)쪽에서 먼저 시작된 작품이었기 때문입니다처음 본 작품이 이 시리즈 중기에 속하는 하쿠센샤 하나토유메판으로 보았기 때문에 앞부분들을 찾아보기가 너무나도 어려웠던 것입니다그 역사를 말한다면 다음과 같습니다.

1975년 별책 마가렛 8월호에 <늑대소녀 란 狼少女ラン단편이 등장합니다.

1977년 별책 마가렛 7월호에 <붉은 이빨 새들의 오후 II たちの午後>

1978년 디럭스 마가렛(デラックスマーガレット겨울호에 <안녕 눈토끼 III さよならうさぎ>

1978년 별책 마가렛 3월호에 <타론 어둠속에서 춤추는 대거 IV タロン・うタカ>

이후 약 3년동안 이 작품에 대한 시리즈 연재가 없었다가 하쿠센샤(白泉社하나토유메(とゆめ)로 이적을 해서 시리즈로서 다시 그리기 시작합니다여기서 작품 변화가 생기는데 악의 군사조직 타론에게 추적을 당하던 주인공 란이 반격을 시작하는 형태로 구성이 바뀌는 것입니다.

1981년 하나토유메 1~2호에서 <콘크리트 패닉 コンクリート・パニック>

1981년 하나토유메 4~5호에서 <하트의 선율 VI ハトの旋律>

여기까지가 붉은 이빨 단편들 구성입니다그런데 본격적으로 장기 연재로 변한 스토리가 이 붉은 이빨 7번째 타이틀 블루 소넷입니다장기 연재에 따라 이 작품은 19권 분량이나 나올 정도로 대 규모 스타일이 되었고 주인공 란과 더불어 대립되는 또 하나의 주인공 소넷이 다양한 갈등과 드라마를 보여줍니다실질적으로 보면 이 작품이 작가 시바타에게 있어서 대표적인 출세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이 작품이 장기연재되면서 인기몰이가 확실해졌고 이후 오리지널 비디오 애니메이션과 드라마CD가 발매되었습니다.

다만 지금 분들에게는 상당히 묘한 작품이 될 것 같습니다순정만화 잡지에서 연재된 남자 작가의 하드보일 SF초능력 드라마라는 것이 어떤 장르인지 생각해보기 좀 어려우니 말입니다.

결국 이 앞 시리즈를 전부 다 볼 수 있었던 것은 블루소넷이 중간이상 진행되던 시기였습니다참 고달팠지요한국에서 일본에 주문을 할 때는 책 제목과 출판사또는 출간되는 시리즈 (출판 만화잡지 관련 타이틀로 점프코믹스나 선데이코믹스 같은 명칭을 말합니다이런 것을 알리 없는 저로서는 그냥 고생하면서 볼 수 밖에 없었던 것이지요.

당연히 지금 보시려고 하는 분들에게는 미디어 팩토리에서 앞 시리즈가 다 묶여서 나온 문고판을 추천합니다시바타 마사히로 라는 작가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근대적 작품들과 비교해서 무언가 모르게 세련미는 떨어지지만 작품에 몰입할 수 있는 작가의 열정은 더 뛰어나다고 생각을 합니다또한 바벨2세나 초인로크 같은 작품을 좋아하신 분이라면 충분히 좋은 접근을 하실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더불어 붉은 이빨 이야기는 파트 8번째 작품이 있는데 1989년 하나토유메 13호에 나온 <32셔플 VIII 32シャッフル>입니다이 녀석도 미디어 팩토리판에는 다 들어가 있다고 하니 처음 도전하시는 분들에게는 당연히 이쪽을 권할 수밖에 없다고 하겠지요. 1970~80년대 SF, 초능력미래관 등을 동시에 느껴볼 수 있는 이색적인 작품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참고로 애니메이션 쪽은 기대를 하지 않으시는 것이 좋습니다워낙 이상하게 그려지고 제작사가 중간에 자금난 때문에 도산을 해서 상당히 묘한 꼴로 전 5에피소드 완결로 되어 있지만 그것을 보느니 그냥 CD드라마나 이 책을 보는 것이 훨씬 낫습니다돈 주고 구입해보면 눈물 쏟아집니다. - 2005


덧글

  • 잠본이 2011/11/08 20:40 #

    정식판이 '늑대소녀 란'이라는 타이틀로 나오다가 끊어져서 피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던 그 만화...
    언젠가 끝까지 다 볼 날이 오면 좋겠군요.

    수년전 아키타쇼텐에서 블랙잭 30주년 기념으로 요즘 작가들에게 트리뷰트 작품 그리게 하는 기획을 냈는데 그 중에서 시바타가 발표한 단편에는 란이 조연으로 등장하죠 OTL
  • 만보 2011/11/08 23:43 #

    국내에서 정식판이 나왔었군요. 미처 몰랐습니다.
    그런데 끊어졌다는 것은 실제 판매가 무척 좋지 않았다는 증거겠네요. 어지간해서는 시리즈를 다 내놓을 터인데 말입니다.

    시바타는 재작년 경에 병환으로 인해서 더이상 작품 활동이 어렵다고 하는데 남은 작품들이 잘 정리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나름 동인계와 SF, 그리고 현재까지도 큰 축을 가진 작가였는데 말입니다.

    블랙잭 트리뷰트는 미처 보지 못했는데 나중에 찾아봐야 하겠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