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모 쿄시로 - 미치도록 흥분시킨 만화 취미のComic

프라모 쿄시로

일본 プラモ狂四郎

판타지 코미디

그래프트 단(クラフト원작 야마토 코이치(やまと虹一작화

COMIC MAGAZINE

1982년 2월호 ~ 1986년 11월호

코믹본본(コミックボンボン)에서 연재

일반판 전 15

애장판 전 11

디럭스판 전 6

KPC판 전 13

2008년 문고판 6

출판사 코단샤(講談社)

 

스토리-감동 30 : 18

스토리-웃음 20 : 10

스토리-특색 10 : 10

작화-캐릭터 20 : 16

연출 10 : 8

Extra 10 : 9

71 Point = 

무엇보다 여러가지 추억으로 기억에 오랜 시간 남는 작품이라고 하겠습니다프라모델을 좋아했던건담 프라모델을 열심히 만들었던 소년이었다면 이 작품을 좋아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물론 이런 1980년대 초반에 나온 작품을 알고 있다는 것은 상당한 연륜이 필요해지기 때문에 지금 한참 청소년인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좀 거리감이 있을지도 모릅니다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스타일로 만들어질 가상현실이 빨리 완성되어 주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프라모델을 기반으로 연출해 즐겨볼 수 있는 재미라는 것은 전혀 색다른 장르였기 때문에 (지금까지도 이런 작품은 오직 이것 뿐이니 유일한 장르였다고 하겠지요다양한 즐거움을 느껴볼 수 있지 않았나 합니다지금 나와있는 PS2나 X-BOX로는 무리가 있겠지만 앞으로 PS7정도 되는 하드가 등장해준다면 어느 정도 가능성이 있는 현실이지 않을까합니다물론 이렇게 걸리적 거리는 시스템이 실제로 개발될지는 모르겠지만요(^^).반다이가 노력하는 과정을 기대해봅니다이 만화책 시리즈는 전 11권으로 완결되었고 이후에 속편이 2권이 만들어 졌습니다. 제가 재재구입을 한 이 녀석은 KPC판입니다. - 2004

 

참고로 이 시리즈 책자는 3번 전질을 분실했었습니다그중 한질은 한국 불법 출판업계로 흘러들어가서 사라지고 말았지요지금 식으로 말을 하자면 <단볼전기 골판지 전기>에서 보여주는 그런 스타일에 있어서 선구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더불어 보면 만화장난감이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나온 작품임에도 불구하고제법 많은 마니아 팬층을 형성하고도 애니메이션이나 게임으로 개발되어 나오지 않은 것에 놀라게 되는 작품입니다이 작품 배경에 등장하는 프라모 시뮬레이션 머신 プラモシミュレーションマシン이 현실적인 가치를 발휘하기에는 지금 반다이 건담 프라모델이 너무 질이 높아졌다고 말을 하겠지만요.

당시 전체적인 제품 질 자체가 별로였던 건담 프라모델을 가지고 놀아보는 여러 가지 즐거움을 이렇게 직접적인 형태로 표현할 수 있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생각을 합니다나중에 문고판등을 통해서 알려진 자료들을 보면 본래 건담인기를 이용하고자 한 잡지사의 의도는 당시 극장판 건담쪽이 흥행을 기획하고 있었기 때문에 거절을 당했다고 합니다때문에 차선책으로 건담 애니메이션이 아니라 건담 프라모델을 소재로 한 만화를 기획 제안하게 되었다고 합니다그것이 먹혀들어가서 세상에 나온 작품이 이 프라모쿄시로’ 라고 하겠습니다이 작품이 아이들 사이에서 크게 히트를 하면서 실제로 이런 시스템이 1990년 정도에는 나올 것이라는 예상도까지 그려지고아류 작품들이 바로 튀어나오게 되었습니다.건담이야기는 많았지만 정작 건담 프라모델에 초점을 맞춘 작품으로서는 이 만한 것이 없었기 때문에 원조격으로 불린다고 하겠지요.

당시 이런 붐의 기준을 알려준 판매부수가 50만부에 이르렀다고 하니 엄청난 것이었지요초기 판매창간호 기준으로 15만부를 팔던 만화잡지가 말입니다이 코믹 본본 잡지도 독자 앙케트를 통한 인기를 측정했는데 초기에 메인으로 잡았던 <다그람 ダグラム>을 완전히 묵사발 내면서 이 건담 프라모델 만화가 1위를 독주하기 시작하더니 연재 3개월 만에 부동의 1그리고 판매부수 300%에 달하는 기록을 뽑아내게 되었습니다당시 이 기록은 소년만화 잡지 점프선데이매거진에 이어서 5위권에 들어가는 무시무시한 기록으로 남아있습니다이후 이 작품에 영향을 받은 소년만화잡지들에는 프라모델이나 장난감을 시뮬레이션또는 RC콘트롤하게 되면서 대결할 수 있는 만화장르가 탄생하게 되었으니 다른 말이 필요없을 정도로 히트를 했다고 하겠습니다제 기억으로는 한국어 해적판을 몇 권 본 후에 나중에 일본어 서적을 구입할 수 있는 곳을 알게되어 주문을 해서 전질을 구입했었는데 그것을 자꾸만 분실일본에 있을 때 다시 재구입그러나 귀국 후에 얼마되지 않아서 또 분실이후 출장이나 업무 형태로 가게 될 때마다 찾아보면서 짝을 맞춘 녀석이었습니다당시 절판되는 책에 대한 이해가 별로 없었던 저로서는 그냥 끈기 있게 돌아보면 되겠지 라는 생각으로 짝을 맞추고 다녔는데 몇 년 후에 전권 한질 세트로 묶어서 파는 것을 보고 구입을 했더니 얼마 후에 바로 문고판이 나오더군요훌쩍그래도 오랜 시간 재미있게 보았던 몇 안되는 작품이었던 만큼 많은 이들에게 권장해볼 수 있는 추억어린 만화가 아닐까 합니다. - 2011


이 만화책들은 제가 보려고 구입을 했습니다.


덧글

  • JOSH 2011/11/07 20:38 #

    > 그것을 자꾸만 분실,

    지인들이 웬수라는....
  • 만보 2011/11/07 23:32 #

    정말 그때 관리라는 것을 안했더랍니다.
    그냥 방구석 어딘가에 있겠지........했고 한번 보고 나서 재미없는 책, 또는 누군가 가지고 싶어하는 친구에게 주고 했더니.....구입 또하고 짝 안맞고.....한참 지난 후에 그 책에 고가의 프리미엄이 붙어있어서 재구입도 어려워지고.......웬수들은 수십년도 더된 책이니 완전 소재도 까먹고 있고.

    제일 문제는 역시 '군대'였습니다. 빌려간 녀석이 군대 간 사이에 그 부모들이 다 버려버리는 상황이 몇번이나 있었거든요.
    한국 취미인, 남성들에게 있어서 엄청난 재앙이 아니었나 합니다.
  • 잠본이 2011/11/07 22:22 #

    다이나믹콩콩에서 한권짜리로 나온 해적판 타이틀이 무려 '프라모델 로보트의 대전쟁' (...)
    새벽부터 아해들이 모형점앞에 줄서서 건프라 사려고 왈왈대는 믿거나말거나한 장면이 실제 사건에 바탕을 두었다는 사실을 듣고 뒤로 넘어갔던 적이 있었죠(...)
  • 만보 2011/11/07 23:33 #

    그런 제목까지 있었군요.
    다이나믹 콩콩 이전에 나왔던 표지가 없는 해적판, 대본소 해적판은 정말 무시무시했지요.
    나름 프라모델 구입을 위해서 줄을 선다는 것은 이해될 수 없었던 세계였지요.

    저도 처음 일본에서 밤세워 줄은 선 것은 PS2 발매일 뿐이었는데 정작 그날 보니 물건이 남아돌더라고요.....왜 그런 쇼를 했던 것인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