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과자점 코안도르 - 보는 것만큼 달콤하지는 않은 인생 취미のVideo


양과자점 코안도르

일본 洋菓子店コアンドル : Patisserie Coin De Rue

MOVIE

드라마

감상매체 DVD

2011

즐거움 50 : 24

보는 것 30 : 17

듣는 것 10 : 5

Extra 10 : 6

52 point 

아오이 유우가 보여준 매력적인 사투리 소녀는 제법 현대적인 지금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재미있습니다더불어 빵맛난 재미를 가지고 보여준 드라마라는 점에서 보면 에헤헤하는 즐거움을 확실하게 보여주지요에구치 요스케는 과거 데뷔시절부터 꾸준하게 보아오고 있는데 지금은 나름 정직한 중년 배우의 역할을 잘 소화해내고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쓸데없이 키가 크기만 한 배우였다는 인상을 버리고 자기 색깔을 잘 꾸며가고 있다고 할까요?

기본적으로 맛난 영상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이런 작품들을 보고 있노라면 배가 고파오는 것과 달리 입안이 달달해지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사람들마다 생각하는 면들이 다를 수 있지만 맛난 것에 대한 사람들의 추억이라는 것이 어떨 때는 크게 인생을 좌우하기도 합니다그런 것들은 확실히 언제부터인가 사람들 사이에서 천천히 보여주고 있는 변화겠지요다만 자신감이 넘치는 청춘이 얼마나 자신의 인생을 확실하게 가꿀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전체적으로 작품 자체가 가지고 있는 달콤한 파티쉐의 인생보다 그 것도 결국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더불어 인간은 결국 인간들과 마주하면서 살아갈 수밖에 없다는 것을 보여주지요. 아오이 유우가 연기한 캐릭터는 처음 볼 때 조금 화가 날 정도로 묘한 형태였는데 나름 이 작품 스토리를 이끌어나가기 위한 강인한 성격으로 설정되었다는 것을 알게됩니다.

그만큼 순수성을 가진 시골처녀라는 모습을 잘 보여준 것 같지요그림처럼 이쁜 영화는 아니라고 해도투박한 캐릭터들이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 자기 마음들이 이 영화에서 조금씩 해동되어 가는 것을 보면서 달콤한 초콜릿같은 인생을 느끼게 됩니다.



P 만보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