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키웨이 - 80년대 감성이 묻어있는 SF만화 취미のComic

 

밀키웨이
일본 / ミルキーウェイ
SF 러브 드라마
시미즈 레이코(清水玲子)
COMIC MAGAZINE
일반판 1
이후 단편 시리즈로 연결
1986월간 라라(LaLa) 4월호에서 연재
출판사 하쿠센샤(白泉社)

스토리-감동 30 : 17
스토리-웃음 20 : 8
스토리-특색 10 : 7
작화-캐릭터 20 : 14
연출 10 : 7
Extra 10 : 7
60 Point

1986년도 월간 라라’ 4월호에서 연재한 이 작품을 보고 작가에 흥미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깔끔한 펜 선이 미덕이었던 시절에 등장한 작품이어서 그런지 그림체도 아주 깔끔합니다. 여기에 정말 매력적인 스토리를 전개해 나가는 것이 좋은 작가라는 생각을 가지게 합니다.


이 작품은 이후 작가의 단편집같은 형태로 이어지면서 이후 잭& 엘레나 시리즈로 불리면서 꾸준히 그 재미를 보여주었습니다. 저는 당시 자세한 자료가 없이 한 컷짜리 광고용 이미지를 보고 책을 주문했는데 그때는 그럴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주문해서 받아본 책이 꽝일 경우도 종종 있어서 조심해서 단권만 주문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 책은 나름 여러 가지 면으로 재미있는 매력을 보여준 작품이었다고 하겠지요.

이 밀키웨이는 첫 연재가 1986년 월간 라라 4~5월호에 단편으로 등장한 이후에 86년부터 88년까지 미묘하게 연재된 <용이 잠든 별 : >을 통해서 시리즈로 구성되었다고 하겠습니다. 인간에 의해서 만들어진 감정을 가진 휴머노이드 잭과 엘레나가 자신들의 감정을 사랑으로서 승화시켜나가는 과정이 재미있었다고 하겠지요. 중간에 87년도 라라 DX잡지에서 밀키웨이2를 연재했기 때문에 이 작품에서 시리즈 연대별을 따로 지정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을 합니다.특히 88년도 라라에서 보여준 월하미인 : 月下美人같은 단편은 잭과 엘레나 시리즈로 불리는 계기 이전에 나왔기 때문에 묘한 연결성향을 보여줍니다. 참고로 이때 이미 시미즈는 <달의 아이 문 차일드 : MOON CHILD>를 라라에서 연재하고 있었습니다. 88년부터 92년까지 연재된 미스테리어스 로맨스 작품이었던 문차일드와 함께 잭과 엘레나 이야기도 간간히 등장해서 그 정점을 이어갔고 89년 라라 썸머클럽에서 천의 밤 : , 90년에는 라라 어텀클럽에서 천사들의 진화론 : 天使たちの進化論’, 93년 증간 라라 9~10월호에서 ‘22XX’를 발표하면서 꾸준히 잭과 엘레나 이야기를 선보였습니다.

만화가는 소위 말하는 종합 예술적인 면을 가지고 있어서 창작하는 고통과 보는 이에게 이야기를 전달하는 묘사력이 있어야 하는데 그 점을 볼 때, 시미즈 레이코는 깔끔하면서도 섬세한 전개방식으로 자꾸만 그 작품을 생각나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인격을 지닌 로봇들 이야기라는 점에서도 가슴 속에 담기는 묘한 매력을 느끼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식상한 SF에 지겨우신 분이라면 한번 다른 맛을 느껴보기 위한 전채로 감상해보시기를 권합니다. 물론 표현 자체는 굉장히 심미적인 분위기라서 일반적인 분위기로 보려고 하면 좀 오그라드는 느낌이 있기도 하지만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