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PC FI - 모니터오디오 BX1 취미のHardware

오랜만에 벌벌거리면서 눅눅한 날씨탓을 하지 않으면서 친구집에 Pc파이 설치를 도우고 왔습니다.

오디오를 좋아하지만 거실은 이미 아이들에게 점령을 당했기 때문에 비록 작은 공간이지만 PC환경과 더불어 음악을 즐기고 싶다는 열정을 에헤헤하게 완성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에 행복을 느끼게 되었다는 것 같습니다.

 

계기는 '나는 가수다'입니다.

라이브 현장감이 뛰어나다는 소리를 듣고 있고 방송용 음악수준치고는 아주 좋은 음질을 추구하고 있어서 음분리나 현장감, 그리고 각종 세션음들이 잘 나오기 때문에 여러가지로 좋은 평을 듣고 있지만 그것을 듣는 방구석 TV환경이 너무 열악해서(? = 열악하다고 말하기 보다는 벽걸이TV이다보니 사운드쪽에 신경을 쓰지 못한 상황 / 아이들 때문에 오디오 장비를 두기 어렵다고 하는군요) 결국 PC를 기반으로 조금이라도 좋은 환경을 만들고자 하는 노력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거창하게 마련하는 것은 아니고 약 70만원 미만에서 장만하고자 하는 2채널형태였기 때문에 조금 고심을 하게 되었다고 하겠지요. 선택적인 것중 앰프부분과 오디오카드, 그리고 스피커라는 영역에서 이런저런 고심이 있었습니다.

뭐 이 친구 본래는 PC가지고 인터넷고스돕용 시스템을 맞춘 것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에 PC업그레이드까지 겸해야 하는 상황까지 있었지만 근래에는 싸게 싸게 고성능PC를 완성할 수 있는 시대이기 때문에 간편하게 정리할 수 있었습니다.

 



 

어찌되었든 결정된 스피커 모델은 모니터오디오에서 나온 BX1이었습니다.

모니터오디오 제품을 좋아하는 것은 이미 전부터 조금씩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나름 전반적인 일반취향에서는 조금 생소한 경우라고 하겠습니다. 제 경우에도 AV용 메인으로 사용하고 있는 아이이지만 일반적으로는 JBL이나 BOSE같은 브랜드 지명도를 기준으로 음에 대한 선택을 하는 분들이 많은 것때문에 색다른 고심을 하게 만드니까요.

 

다만 이 친구는 과거 저때문에 미션(MISSION)사 브랜드를 알게되어 좋은 인상을 가지게 된 취미인이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제법 손쉽게 고를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마눌님의 눈총도 있기 때문에 너무 거창해보이는 물건도 고르기 어렵다는 구성에서 볼 때 이 모니터 오디오는 꾼이 아니고서는 알아보기 어려운 수수한 외모를 가지고 있어서 나름 선택요소에 있어서 좋은 기준을 보여주었다고 하겠지요(^^).

 

이미 PC부분과 앰프까지는 결정된 상황에서 연락이 온 것이었기 때문에 그에 맞는 특성치등은 조금 나중으로 보더라도 스피커는 언제나 오디오 부분에서 꾸준하게 발표되면서 여러가지 트랜드를 만들어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가격대비로 볼 때 모니터오디오에서나온 BX1은 가격대비로 상당히 재미있는 구성을 가진 녀석이고 크기도 적당해서 여러가지 용도로 알맞게 구성할 수 있는 아이중 하나였습니다. 보기에도 좋고 폼도 나는 놈도 좋다고 우겨봤지만 역시 한 집안의 가장으로서 너무 눈에 뜨이는 물건을 집안에 들여다 놓으면 마눌님의 눈총, 그리고 자식들의 마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는 것 때문에 BX1은 나름 베스트 초이스가 되었다고 할 것 같습니다.

 

어제, 나가수 방송전까지 시스템을 완성하자는 취지때문에 토요일에 제품구입을 맞추고 후다닥 세팅을 들어갔는데 나름 고생스러운 것이 이 친구 개인 PC방이 상당히 좁다는 것입니다. 음장형성에 있어서 조금 공간이 모자른 느낌이다보니 개인적으로는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는 환경이었지만 유부로서 두아이를 둔 아빠로서 이정도 공간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것도 힘든 일이라는 말을 들으면서 무언가 모를 찡~한 취미인정서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장난감 관련 취미인들중 가정을 꾸린 이들은 대부분 자신들이 만들어 나갈 수 있는 환경에 대하여 나름 꿈꾸는 현실이 '자기만의 공간'인데 실제 이것이 얼마나 힘든 유혹인지는 많은 분들이 아실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어찌되었든 무사히 5시 10분 경에 완성을 하고 나가수를 관람할 수 있었는데 친구는 찡~~한 감동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합니다. 확실히 얇은 TV에서 나오는 스피커로 듣는 소리와는 차원이 다른 감동이었다는 것이지요.

당연한 이야기입니다. 단순하게 TV를 보는 기기로서 개발하게 된 논리에서 볼 때 얇은 스타일은 정말 생활적으로 좋은 것이지만 음을 즐기고자 하는 입장에서 보면 묘하게 어려운 선택입니다. 제가 선호하는 정전형이라고 하면 모를까(그러면 TV 본체보다도 더 비싸지겠지만요) 일반 환경에서 즐길 수 있는 음에 대한 재미는 만나보기 어렵다고 하겠지요.

 

여러가지 즐거운 제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 수도 있지만 오랜만에 신규제품들을 들어보고 다닐 수 있어서 나름 즐거웠습니다. 온쿄나 데논에서 나온 중소형 CD플레이어+라디오 튜너+앰프 스타일은 확실히 PC와 곁들어 즐길 수 있는 재미가 있는 녀석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앞으로 다중채널등을 지원하는 방송이 대중화되면 다시 한번 업그레이드를 거쳐야 할지 모르겠지만 2채널이 주는 작지만 소중한 감동은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에헤헤한 즐거움을 보여주지 않을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