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빅 - 빅 오리지널 버거 후렌치 후라이 취미のFood

미스터 빅 빅 오리지널 버거 후렌치 후라이

한국 / 버거요리
먹어볼 가치 +


사실 어제 비를 솔솔 맞으면서 동네 모장소로 이동하는 도중에 이 녀석을 보았습니다.
친구 말로 제법 맛이 있었다는 말을 들었는데 우리 집 근처에도 생겼더라고요.
수제 햄버거라는 형태가 제법 이런저런 인기를 끌고 있는 지금, 패스트 푸드의 정석으로
알려진 이런 버거푸드는 제법 멋진 재미를 보여주는 서양 요리의 대표적인 형태입니다.
뭐 서양 나라에 가서 이런저런 애들을 먹어보면 확실히 다른 점을 느끼게 되지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집 근처~ 라고 하기는 좀 이상하지만 어쨌든 지역 주변에 제법 큰 곳에 이렇게 등장을 했습니다.
사진을 찍어보려고 해도 이렇게 가로등이 가리고 있어서 좀 거시기 하지만요.
방배동 지점은 저녁 11시까지 주문을 받는다고 하니까
충분히 도전을 해볼 수 있는 재미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저는 이중에서 오리지널과 후렌치 후라이만 접해보았는데 상당히
단 맛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집 근처에 있는 하이파이 클럽에 가서 이 잡지, 앱솔루트 사운드 잡지도 받아오는 길에
들러서 에헤헤 하고 접근을 했는데 우선은 여러가지 메뉴 중에서 가장 기본인
빅 오리지널 버거를 주문해서 맛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것만으로는 좀 모자를 것 같아서 후렌치 후라이도 주문을 했는데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버거 전체를 보면 빵이 우선 좋은 맛을 보여줍니다.
신선한 야채와 좋은 고기 패티는 당연한 조건이지만 빵이 제법 에헤헤한 풍미를 알려줍니다.
좋은 빵을 배경으로 한 버거는 좋은 수제버거의 기준이지만
이런 점들은 의외로 잘 구성되기 어려운 부분도 있는데 나름 수제버거 체인점으로서
이렇게 구성할 수 있지 않았나 합니다.
다만, 전체적으로 단맛이 강하다는 것 때문에 저로서는 살짝 불만이었습니다.
빵 맛도 좋고, 기본 싱글 사이즈가 무척 풍성한 양을 자랑해서
굉장히 즐길 수 있는 맛이 좋은 녀석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더불어서 후렌치 후라이도 듬직한 맛과 고소함을 더해서 (소금 간이 적어서 OK)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 집 주변에 이런 점포가 생긴 이상 앞으로
이런저런 형태로 접근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