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 파 파 크라이 3 4 5 취미のGame



제목이 묘하지요.

[파 크라이 5]를 플레이하고 있었습니다.

이 시리즈에 대한 이야기는 블로그 게임 카테고리에서 잠깐 언급을 한 후에 따로 써두지 않아서 저 자신도 잘 모르고 있었는데…….


'5'가 화제몰이에 성공을 했지만 플레이 엔딩을 보면 황당하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저는 좀 플레이가 늦은 편이라서 아직 엔딩에 접근을 못했는데 주변 웬수들이 다 클리어하고 채팅 하면서 파 크라이 시리즈에 대한 고찰 아닌 고찰을 하고 있었지요. 그런데 모르는 단어들이…… 제가 아직 [파 크라이 4] 엔딩을 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어흑.


다행스럽게도 구입 목록에 남아있는 것을 확인하고 다시 인스톨해서 플레이를……. 그런데 생각을 해보니 [파 크라이 3]도 엔딩을 본 기억이 없습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파 크라이 시리즈를 전부 구입해서 1과 2까지는 엔딩을 봤습니다.

3 4 5는 구입을 했어요. 그런데 엔딩을 다 보지 못한 상태로 계속 나오는 게임들을 구입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 덕분에 게임 관련 감상 목록에도 이쪽 애들 이야기가 없었던 것입니다.

뭐 매번 그래요.

나오면 우선 구입을 해요. 그런데 엔딩까지 도달하는 경우가 근래에는 참 많이 없습니다.


어찌 되었든 덕분에 3까지 CD를 찾아서 다시 인스톨을 해, 처음부터 전부 다시 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덕분에 디스크에 3 4 5가 다 깔려있고, 한쪽에서 죽으면 다른 에피소드를 플레이하면서 쉬엄쉬엄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했던 기억이 있어서 (세이브는 없지만) 후다닥 메인 스토리만 진행을 했는데 왜 과거에 3편과 4편을 하다가 말았는지 생각이 났습니다.

파 크라이 3은 표지에 나온 악당 녀석을 잡고 남쪽 섬으로 이동을 한 후에 좀 스토리 긴장감이 떨어져서 그냥 멈추어버린 것이었습니다.

4는 모 장소에서 열심히 정찰을 하는데 자꾸만 하늘을 나는 그것들과 들개들에게 물려서 사망을 하는 상황이 이어져서 허우적거리다가, 패션위크 미션에서 에라 귀찮다 하고 포기를 했던 기억이 났지요.


1이 처음 나왔을 때, 크라이텍이 만들어낸 색다른 개성과 놀라운 그래픽 효과에 에헤헤 했던 추억은 여전합니다.

오죽하면 친구 한 명은 이것 때문에 그 무식한 듀얼 비디오카드를 장만해 SLI 시스템을 만들기도 했으니까요.

지금에는 좀 별일 아니라고 할 수 있을지 몰라도, 당시만 해도 백 넘게 들여서 비디오카드 장착하는 것은 좀 무시무시했던 시대였는데 말입니다.


사실 저는 액션 슈팅을 잘 못해요.

[콜 오브 듀티]를 포함해서 가끔 사망할 때는 정말 그 이유를 몰라서 헤매던 경우가 진~한 추억으로 떠오릅니다.

그래도 이쪽 관련 작품들은 나름 스토리를 통해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는 재미를 전달해주는데 은근히 '바이오 해저드 필'나는 구성에 열심히 클리어했고 나름 만족을 했더랍니다.

그래서 [파 크라이 2]가 나왔을 때는 아무 생각 없이 구입했더랍니다.

그런데 세계관은 상관없이 상당히 난해한 생존 게임이 되어버린 것에 무척 당황했더랍니다.

그래픽이나 구성은 그럭저럭할만했지만 좀 그렇고 그런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3은 주변 친구가 구입을 해본 후에 "이전과는 달라, 괜찮은 게임, 시리즈가 된 것 같아"라는 이야기를 들은 후에 도전을 했지요. 그런데 앞서 이야기한, 파 크라이 시리즈에 나오는 맛이 간 캐릭터들의 이야기에 몰입하는 과정이 좀 어렵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상당히 이 녀석들 대사가 이상하지요.

이 부분은 4와 5에서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것이어서 어쩌면 의도된 것이 아닐까 하는 감상까지 나올 정도였습니다.

다들 맛이 간 캐릭터들이고 그 안에서 주인공만 조금 멀쩡한(?) 그래봤자 결국은 열나게 사람 목숨을 날리는 것에 아무런 지장이 없는 평범한 살인귀로 만들어버리지만요.


결국 도긴개긴이라는 말을 해가면서 이런저런 취미 잡설을 감상으로 떠들 수는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파 크라이 ~' 이 작품군이 시리즈가 될 줄은 생각도 못했고 더더욱이 5까지 나오는 인기작(?)이 될 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해외 취미 친구 이야기를 들어보니 그래도 은근히 제작사와 유통사에 돈을 벌여다 준 작품이다 보니 당연한 수순이다.라는 말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살벌하게 맛 간 애들과 상황이 그렇다 보니 조금 덜 맛이 간 주인공의 살아남기 전략이 충돌한 것이라고 하겠지요.

과거에 1 2 3 4를 플레이할 때는 연이어 하지 않았고 엔딩도 보지 못했기 때문에 잘 기억할 수 없었는데 이번에 몰아서 3 4 5를 플레이하다 보니 확실히 그런 점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뭐, 사람들마다 취향에 맞는 게임이라는 것이 있을 터이고, 저도 RPG나 시뮬레이션, 전략 게임을 좋아하는 편이라고 하겠는데 이런 슈팅 생존 게임은 그렇게 많이 한 편이 아닙니다.

그래도 꾸준히 구입을 한 것이 '콜 오브~' 시리즈와 이 '파~' 시리즈인데 몇 년 주기로 한 게임이 아니라 이번처럼 한 번에 몰아서 해보는 상황을 맞이해보니 더욱 묘한 감동(?)을 느끼게 됩니다.


5에서는 현재 중간 보스 하나 잡고 두 번째를 몰아가는 중이었고,

4에서는 과연 전에 좌절했던 패션위크 미션을 다시 해야 할지 고민 중이고,

3에서는 후다닥 남쪽 섬으로 내려오기는 했는데, 스토리 이해를 위해 끝까지 가야 할지 고민을 하게 됩니다.

그나마 4와 5는 옵션에서 타협을 볼 수준이기는 해서 (5는 고급, 4는 울트라로 세팅해서) 어느 정도 비슷한 구성으로 즐길 수 있는데 3은 확실히 그래픽에서 만족할 부분이 적기 때문에 어찌할지 생각을 해봅니다.


언젠가 다 엔딩을 보게 되면 파 크라이 시리즈에 대한 추억, 감상 포스트가 블로그에 올라오겠지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